2020-07-04 10:15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마감… 새 주인 누가될까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마감… 새 주인 누가될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11.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입찰에 3곳 참여… 애경·HDC 2파전 예상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 찾기가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이 7일 마감됐다.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은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 KCGI 등 3개사다. /아시아나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이 7일 마감됐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이날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 본입찰의 서류 접수를 마감했다. 본입찰에는 △애경그룹-스톤브릿지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에선 이번 인수전이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의 2파전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와 뱅커스트릿컨소시엄이 다크호스로 꼽히기도 했지만 함께하는 대기업 전략적투자자(SI)에 대한 정보가 전무해 약체로 꼽히고 있다. 

애경그룹은 본입찰 마감 후 공식 입장문을 배포하는 등 적극적인 인수 의사를 내비쳤다. 애경그룹은 매각주간사의 가이드라인에 맞게 준비를 마치고 입찰을 완료했다면서 자신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적격자라고 강조했다. 자금력보다 경험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스톤브릿지와 손잡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애경그룹은 “업황이 안 좋아지고 시장 재편의 가능성이 커진 상황인 만큼 단기수익률을 추구하는 재무적투자자(FI)보다 항공산업을 이해하고 장기적 전망을 공유할 수 있는 파트너를 구한 것”이라면서 “‘규모만 큰’ FI도 얼마든지 섭외 가능하지만 이번 인수합병(M&A)은 자금 규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항공사 간 M&A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외사례도 제시했다. △중국 동방항공-상해항공 △브라질의 골항공-바리그항공 △브리티시항공 모회사 IAG-에어링구스 △루프트한자-스위스항공 등 사례를 예로 들면서 항공사가 항공사를 인수 한 경우 실적 개선 효과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수 당사자간의 시너지 및 인수주체의 경영능력, 피인수기업의 정상화 계획이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애경그룹은 “본입찰에 앞서 BAIN&COMPANY와 충분한 실사를 진행했다”며 “제주항공과의 시너지 극대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에 대한 구상을 이미 상당히 구체적으로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과 KCGI 등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금호산업은 이날 이후 약 1~2주간 입찰 기업의 인수가격·운영역량 등을 검토해 이번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 1개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어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연내 매각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다만 연말까지 매각이 성사되지 않으면 채권단은 금호산업 보유 주식을 대신 처분할 수 있다. 

증권가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를 1조5,000억~2조5,00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주 인수대금(4,500억원)과 신주 발행액(8,000억원), 경영권 프리미엄과 자회사 가치를 반영한 금액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