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4:26
검찰수사 적극 대응… 청와대, 태세전환 ‘왜’
검찰수사 적극 대응… 청와대, 태세전환 ‘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 관련 의혹, 조목조목 반박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기존 입장서 적극적 대처 방향 선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특감반원들이 울산을 방문했던 경위가 담겨 있는 문서를 공개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와 관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특감반원들이 울산을 방문했던 경위가 담겨 있는 문서를 공개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와 관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청와대가 이른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 관련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던 기존의 입장에서 적극적인 대처로 방향을 선회한 모양새다. 집권 하반기가 시작되는 상황에서 더 이상 검찰의 ‘언론플레이’에 휘둘릴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4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문제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자체 조사 결과를 자세히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과는 전혀 무관한 여러 가지 사안들을 마치 뭐가 있는 것처럼 사실 관계조차 확인되지 않는 것들로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은 훼손되지 않도록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 숨진 수사관 아닌 다른 행정관이 제보 받아 작성

민정수석실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의혹 관련 첩보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A행정관이 다른 부처 공직자의 제보를 받아 작성했다. A행정관은 부처에서 청와대로 파견된 행정관으로 특감반 소속이 아니라고 한다. 따라서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생산한 것으로 의심을 받고 최근 고인이 된 전 청와대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은 이 사안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제보자는 A행정관이 청와대 파견 전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타부처 공직자로 파악됐다. 2017년 1월 경 SNS를 통해 민정수석실에 근무하게 된 A행정관에게 제보를 했으며, A행정관이 해당 내용을 출력한 뒤 일부 편집을 거쳐 업무계통으로 보고했다. 개인정보 문제가 있어 제보자의 신원을 밝히진 않았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당 소속은 아니었던 걸로 안다”며 정치적 이해관계와 관련이 없다는 의미로 말했다.  

편집은 복잡하게 나열된 사실관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을 뿐 내용을 추가하거나 법리적 검토결과를 부기하는 등의 일도 없었다는 게 청와대의 해명이다. 제보내용을 청와대 행정관이 일부 편집하면서 법리사실을 추가하는 등의 보완작업을 거쳤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반박한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중복된 내용, 난잡한 표현을 정리하고 보기 쉽게 정리한 것”이라고 했다.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있었던 4일 오전 연풍문 앞의 모습. /뉴시스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있었던 4일 오전 연풍문 앞의 모습. /뉴시스

◇ “너무 일상적 이첩이라 허탈할 정도”

다만 첩보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 접수돼 반부패비서관실을 거쳐 경찰에 이첩된 자세한 경위는 밝히지 못했다. 해당 첩보를 작성한 A행정관 조차 최초 문건을 자신이 작성했다는 것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했고, 이첩된 문건이 이번 조사과정에서 발견되고 나서야 기억을 되살렸다고 한다. 백 전 민정비서관도 앞서 입장문에서 “특별히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첩보가 민정수석실에 집중된다”고 했었다. “미심쩍은 측면을 다 해소하려고 확인했는데 (A행정관이)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었다”며 “일상적 이첩 과정이었다고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조사결과가 특감반원 출신 검찰조사관의 숨진 이후에 나왔다는 점에서는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렇게 하기 전에 확인했으면 참 좋았을텐데 너무 일상적인 일이고 너무 별 게 아닌 일이라고 확인되니 허탈할 정도”라면서 “문제가 제기됐을 때 확인하고 싶었는데 다들 기억을 못해서 답답해 했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청와대는 향후 민정수석실 관련 의혹의 또다른 한 축인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에 대해서도 자세한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다. 노영민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라 현재 자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언론플레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오전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를 전격 압수수색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