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1:55
홍준표, 연일 김종인·통합당 지도부 저격
홍준표, 연일 김종인·통합당 지도부 저격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7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한 홍준표 무소속 당선인이 지난 16일 오전 당선을 확정지은 뒤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한 홍준표 무소속 당선인이 지난 16일 오전 당선을 확정지은 뒤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김 전 위원장을 추천한 당 지도부를 정조준해 연일 맹공을 가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과거 전과를 들어 ‘부패 인사’에게 당의 중책을 맡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4·15 총선에서 낙선한 지도부 역시 비대위원장을 추천할 자격이 없다고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씨의 뇌물 전과는 93년 4월 동화은행 뇌물 사건에 그치지 않는다”며 “95년 11월 노태우 수천억 비자금 사건에서 재계 인사들로부터 경제수석이라는 직함을 이용해 뇌물 브로커 행세를 한 혐의로 특가법상 뇌물죄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고 항소 포기한 전력도 있다”고 했다.

그는 “두 번에 걸친 권력을 이용한 파렴치한 뇌물 전과는 그 후 사면돼 국민 뇌리에서 사라지고 망각된 관계로 그 분의 부패 전력을 지금 국민과 기자들도 대부분 모르고 있을 것”이라며 “경제수석이 아니라 2년 동안 뇌물 브로커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계 언저리에 어슬렁거리지 마시고 사라지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하는 길”이라며 “우리 당 근처에도 오지 말라. 우리는 부패한 비대위원장을 받을 수 없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앞서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을 위시한 당 지도부는 최근 20대 국회의원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140명에게 당의 진로를 물은 결과 김 전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28일 전국위에서 해당 안건이 통과되면 ‘김종인 비대위’는 확정된다.

홍 전 대표는 당 지도부의 이같은 처사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그는 “국민 심판을 받아 낙선한 지도부들이 모여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는 것은 정치 상식에 맞지 않고 옳지도 않다”며 “전국위를 연기하든지, 열더라도 부결될 것인데 그렇게 되면 낙선 지도부는 총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총선에서 경기 안양동안을에 출마해 낙선한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 등을 겨냥한 것이다.

그는 이어 “당선자 중 최다선 연장자가 주관해 당선자 대회에서 새로운 비대위원장을 선임하고 비대위가 10월 국감 전까지 전당대회를 준비해야 한다”며 “당이 총선 때처럼 또 다시 갈팡질팡 오락가락하고 있어 참으로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심 권한대행은 김 전 위원장의 비대위원장 임기에 대해 이미 내년 3월로 못박은 상황이다.

심 권한대행은 26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김종인씨가 제게 밝힌 견해는 아무리 늦어도 2022년 3월 대선 1년 전까지인 내년 3월까지는 대선 승리의 준비를 마쳐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심 권한대행은 이미 전 당원에게 공지된 전국위 일정에 대한 연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따라 28일 전국위에서 당 수습 및 차기 대선 준비를 위한 ‘김종인 비대위’가 출범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정작 비대위가 출범도 하기 전에 당내외 반발로 삐걱거리는 양상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