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23:36
김종인만 바라보는 통합당 지도부
김종인만 바라보는 통합당 지도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4·15 총선에서 참패해 혼란 상태에 놓인 미래통합당 임시지도부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기어코 매듭지을 전망이다. 통합당은 이르면 내달 6일께 상임전국위원회를 재개최해 비대위 임기를 연장하기로 논의하면서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도중 회의장 밖으로 나와 기자들에게 “저는 반대했지만 상임전국위를 다시 개최해 비대위 임기를 1년 더 늘리자는 의견이 많았고 오늘 결정됐다”며 “6일이나 7일쯤 여는 것으로 결정났다”고 밝혔다. 통합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도 내달 8일로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전날(28일) 상임전국위를 열어 8월 31일 전당대회 개최가 명시된 당헌을 개정하려 했으나 의결 정족수 미달로 무산되면서 새 비대위 출범 시 4개월 임기가 확정된 상황이었다.

당시 상임전국위 직후 개최된 전국위에서는 김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가결됐다. 그러나 김종인 내정자는 당초 내년 3월까지 비대위원장 임기 보장을 요구해왔던 만큼, 임명안 가결 직후 최명길 비서실장을 통해 거부 입장을 완곡히 표명했다.

통합당이 내달 초 상임전국위를 다시 열어 비대위 임기를 1년으로 늘릴 경우 김 내정자와의 임기 간극을 단번에 좁힐 수 있다. 비대위 임기 문제만 해결된다면 김 내정자가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할 가능성은 대폭 높아질 전망이다.

다만 상임전국위가 또 불발될 위험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28일 열린 상임전국위에서는 정원 45명 중 17명만 참석해 과반을 채우지 못했다.

이번에도 의결 정족수가 미달될 경우, 김종인 비대위는 사실상 출범 불가능한 상태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지도부 공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수습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을 위시한 당 지도부 역시 진퇴양난에 빠진 형국이다. 당내 청년그룹을 중심으로 지도부 총사퇴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전날 비대위 임기와 관련된 상임전국위가 무산돼 사실상 김종인 비대위가 불발될 가능성이 높았는데도 전국위원회를 무리하게 강행해 김 내정자에게 ‘확인사살’을 당했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 통합당 청년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심 권한대행과 당 지도부 전원을 향해 즉각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청년비대위는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어제(28일) 통합당 비대위원장 임명에 관한 비상식적 절차와 의결 과정에서 국민과 당원께 보여드린 혼란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심 권한대행과 당 지도부 전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심 권한대행은 상임전국위가 무산됐음에도 무리하게 당일 전국위를 강행했다. 그 결과 제1야당인 통합당이 한 개인에게 무력하게 읍소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당원 전체와 통합당을 지지해준 국민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장 당선자 총회를 열어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신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지도부 공백사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당 지도부가 상임전국위 재개최를 불사하면서까지 김 내정자의 요구 조건을 받아들이려 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당내 일각에서는 “우리 당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지도부가 어떻게든 김종인 비대위를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