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1:26
정의당, “오거돈 강제추행, 민주당 대응 미흡” 비판
정의당, “오거돈 강제추행, 민주당 대응 미흡”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4.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미온적 대처를 비판하고 나섰다. 또한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는 보궐선거 등 잿밥에만 관심있다고 비판했다.

김종민 정의당 부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오 전 시장 성범죄 사건에 대해 민주당의 대응이 미흡하다”며 “오늘 윤리위원회에서 어떤 징계가 내려질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대표는 “2년 전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당시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은 젠더폭력대책TF를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로 격상해서 성폭력에 대응하겠다고 강하게 밝힌 바 있다”며 “그런데 2년 전 강력한 특위는 어디 가고 다시 TF로 격하해 대책을 세우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대표는 “민주당 당헌·당규는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할 때는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결국 여론의 눈치를 살피겠다는 무책임한 정치”라고 비판했다.

김 부대표는 “민주당은 중대한 잘못의 범위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직위를 상실한 것은 자진사퇴는 아니라는 등 아전인수식 해석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통합당 생각은 벌써 보궐선거에 가 있다. 정치권 성폭력 근절이라는 제사에는 관심 없고 보궐선거라는 잿밥에만 온 신경”이라고 평가했다. 

심 대표는 “문제는 정치권의 중대 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성폭력 범죄는 여야가 따로 없다. 성폭력 근절이 우리 사회 시대정신이 된 지금 성폭력 근절에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더 이상 범죄 집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어 심 대표는 멈춰있는 성폭력 방지 법안에 대한 목소리도 높였다. 정치권의 성찰과 반성의 의미는 이러한 법안들의 빠른 처리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성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 나온 지 벌써 3년이 흘렀다. 이제 성폭력 근절은 가장 중요한 시대적 과제. 정치권의 가장 책임 있는 의제가 됐다”며 “정치권이 진정으로 성찰을 한다는 근거는 21대 국회에서 가장 먼저 성폭력 관련법안 처리 합의에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