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9:04
민주당, ‘윤석열 비토’ 날로 격화… “해임안 제출” 주장까지 표출
민주당, ‘윤석열 비토’ 날로 격화… “해임안 제출” 주장까지 표출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8.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전차량에 탑승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윤 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 이후 여당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표출됐다./뉴시스
의전차량에 탑승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윤 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 이후 여당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표출됐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민주주의라는 허울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해야 한다’고 발언한 이후 여권의 윤 총장 ‘비토’가 날로 격화되고 있다.

소속 의원들의 격분에도 침묵을 지키며 공식 대응을 자제하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도 “이제 물러나라”며 공개적으로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또 민주당이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표출됐다.

설훈 최고위원은 지난 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이제 윤 총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설 최고위원은 “문재인정부를 독재와 전체주의라면서 검찰총장직에 있다는 것은 독재와 전체주의의 대열에 함께한다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차라리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나서 본격적인 정치의 길로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은 '사퇴 촉구'에서 더 나아가 윤 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며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이 대통령을 향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다.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며 “대권후보로 키워주는 격이라는 걱정도 사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 완성, 갈 길이 험난하고 멀게만 느껴진다. 하지만 얼마 남지 않았다”며 “우선 윤 총장부터 해임하고 계속 전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한 달여 동안 침묵을 지켜오던 윤 총장이 ‘독재’ ‘전체주의’ 등 정치색 짙은 발언을 쏟아내면서 정치권에서는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여권은 추미애 장관과 여권을 겨냥한 발언이라며 “정치 검찰 선언”,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고 격분하고 있고, 야당은 “검찰총장으로서 할 이야기를 했다”고 두둔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