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08:25
통합당 새 당명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연대 포석?
통합당 새 당명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연대 포석?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8.3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 당명 '국민의힘' 개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 당명 '국민의힘' 개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31일 새 당명 최종 후보안으로 ‘국민의힘’을 선정했다. 새 당명은 내달 1일 상임전국위원회와 2일 전국위원회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통합당은 21대 총선을 앞둔 2월 17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 등 중도보수진영의 신설합당으로 탄생했지만 약 6개월 반 만에 당 간판을 고쳐달게 됐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 변경을 신청하고 공식 페이스북 이름과 프로필사진도 수정했다. 정치권은 국민의힘이 통합당 새 당명으로 사실상 낙점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수정당에서 연상되는 자유·보수 등을 배제, 이념 색채를 덜어낸 새 당명에 당 일각에서는 다소 어색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그런가 하면 국민의당과 향후 연대나 합당을 염두에 둔 당명이라는 의견도 있다.

◇ “국민 위하는 정당 될 것”

통합당은 지난 13일부터 21일까지 전국민을 대상으로 당명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기간 동안 1만6,941건의 당명 아이디어를 냈고, 그 중 ‘국민’이라는 키워드가 가장 많이 제안됐다. 전체 당명 제안 중 약 5분의 1이 ‘국민’을 사용한 당명이었다고 한다.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라'는 국민 대다수의 간절한 소망을 읽을 수 있었고, 이를 당명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에 담긴 의미에 대해서는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 이라는 3가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특정 세력이 아닌 국민의 힘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실천하는 정당’, ‘모든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 ‘국민의 힘으로 결집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정당’을 지향하겠다는 포부도 곁들였다. 

통합당은 국민의힘을 별도 약칭 없이 부르기로 했고, 영문명은 ‘피플스 파워(People's Power)’로 결정했다. 김 본부장은 “네 글자 당명은 약칭이 필요없다. 이번 경우에는 그냥 국민의힘이라는 이름으로만 불리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임전국위·전국위 의결이 남아있는데 선관위에 새 당명 가등록 절차를 미리 밟은 데 대해서는 “당명 확보 차원”이라고 밝혔다. 새 당명을 타인이 악의적으로 선점하려는 것을 방지한다는 취지다.

당 일각에서는 보수를 지향하는 정당명으로서 생경한 단어, ‘국민’이 포함된 새 당명에 대해 어색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앞서 김 본부장은 국민의힘 제안 배경에 대해 “우리 당이 갖고 있는 고유 자산인 자유·보수·한국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해 탈이념적 정당으로 확장해 나갔으면 하는 국민 염원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솔직히 크게 와닿는 당명은 아니다”라며 “보수정당 이름으로 약간 어색한 느낌”이라고 했다.

긍정적 의견도 있었다. 다른 관계자는 “처음이라 어색한 점이 있을 수 있지만 있지만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봐 달라”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7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7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 국민의당과 연대·합당 포석?

국민의힘이라는 당명이 향후 국민의당과 연대 내지 합당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 보는 의견도 나온다.

현재 통합당에는 과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정치 인생을 함께 했던 인사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통합당 당명 개정을 주도한 김 본부장도 올 초 통합당 합류 전까지 안철수계로 분류된 인물이다.

정치권은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후보를 위한 양당의 연대, 나아가 합당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되는 분위기다. 당명·정책 등 다방면에서 거리를 좁혀 향후 손을 잡았을 때 국민 위화감을 줄이는 전략으로 본 것이다.

야권 관계자는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합당보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이 훨씬 거리감이 적지 않느냐”며 “이름만 바꿨다고 될 일은 아니고 정책적으로 맞춰가는 모습을 어느 속도로 보여줄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