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4:24
민주당, 의료 정책 ′원점 재검토′ 시사
민주당, 의료 정책 ′원점 재검토′ 시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전날(1일) 의료계를 만나 의료 정책 원점 재검토를 시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의료계가 반대하는 정책에 대해 원점 재검토를 시사했다. 의료계와 갈등을 봉합해 집단 휴진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는 심산이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전날(1일) 대한의사협회을 만나 사태 해결을 위한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한 의장은 이날 비공개 면담이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완전하게 제로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 의장은 국회 내에서 특위나 협의체를 꾸려 공공의료 확충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고 최대집 의협 회장에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최 회장은 “공공의대하고 의대 정원 확대의 문제가 정부하고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기보다는 국회에 문제 해결의 중심추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며 “대화에서 의견 일치에 이른 것은 없다. 의견을 충분히 나눴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의협 소속 단체들과 논의를 진행한 뒤 다시 의견을 전달하겠다는 입장이다.

그간 가장 쟁점이 됐던 부분은 의료 정책의 ‘원점 재검토’에 관한 내용이었다. 의료계는 앞서 정부와 협상에서도 이를 명문화할 것을 요구해 왔다. 

이와 관련해 한 의장은 “그런 뜻을 담은 단어는 쓸 수 있다”며 “열린 국회로 역할을 하기 위해 작은 단어에 구애받지 않고 일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충분히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원점 재검토’를 언급하며 의료계의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같은 날 대한전공의협의회를 방문해 사태가 안정되면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 등 의료계가 반대하는 것들을 원점 재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통합당 간사인 강기윤 의원은 “원만한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미이행으로 고발한 전공의 등에 대해 고발을 취하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엄중한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의료 정상화를 위해 보다 낮은 자세로 사태 해결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