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9:49
박범계 “의원님 살려달라, 한번 하세요”… '막말 최고봉' 비판 봇물
박범계 “의원님 살려달라, 한번 하세요”… '막말 최고봉' 비판 봇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0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법고을LX’ 사업 예산과 관련 “‘의원님들, 한번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하세요”라고 말해 "막말의 최고봉"이라는 비판이 터져나오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법고을LX’ 사업 예산과 관련 “‘의원님들, 한번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하세요”라고 말해 "막말의 최고봉"이라는 비판이 터져나오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대법관인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의원님들, 한번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하세요”라고 말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예산심사 전체회의에서 법원의 판례 모음인 ‘법고을LX’ 사업 예산이 지난해 3,000만원에서 0원으로 삭감된 것을 거론하며 조 처장에게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법고을LX는 전통에 빛나는 자료다. 살려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고, 조 처장은 “국회 논의 과정에서 잘 살펴달라”라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절실하게, 3,000만원이라도 좀 절실하게 말씀해달라”며 “그래야지 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의원님, 꼭 살려주십시오. 정말 국민을 위해서 필요한 일입니다. 다리 하나, 상판 하나에 해당하는 돈 밖에 안되는 거예요’ 한 번 하세요”라며 “살려주십시오, 한 마디면 끝날 일을 참 답답하다”고 말했다.

조 처장은 박 의원의 말에 겸연쩍은 듯 웃었다. 박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사과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예산이 회복돼야 한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질의를 한 것”이라며 “다만 이 표현이 예산심의 권한을 가진 국회의원이 우월적 권한을 남용한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사과드린다”며 “법원행정처장님께는 간접적으로 표현에 언짢으시지 않았는지 여쭈었고, 괘념치 말라는 간접 전언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야당에서는 박범계 의원이 그동안 부적절한 언행을 보여왔다며 “자숙하라”는 비판이 터져나왔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도면 박범계 의원이 심리적으로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그동안에도 국회 청문회나 상임위나 국감에서 박 의원의 언행은 왠지 석연치 않아 보였다. 과도하고 비상식적이고 흥분된 상태가 자주 보였다”고 비난했다.

김 교수는 “무조건 호통치고 일단 소리 지르고 상대를 윽박지르고 본인 말만 쏟아내고, ‘살려달라고 해보라’는 이번 국회 발언은 가히 막말의 최고봉”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허세 발언 끝판왕”이라며 “남에게 호통치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자숙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법사위 소속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박범계 의원 관련 기사를 올린 뒤 “내 바로 맞은 편이 박범계 의원, 박 의원 고함 소리에 내 얼굴이 달아올랐다”며 “갈수록 정치가 쇼가 된다. 더불어 산다는 게 이렇게 힘들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다들 약을 먹었나, 왜들 이러는지”라며 “국민 혈세가 자기들 쌈짓돈인가. 돈줄 쥐고 사법부를 흔들겠다는 얘긴지”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