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8:19
3N, 3분기도 실적 호조… 다음 행보는?
3N, 3분기도 실적 호조… 다음 행보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1.1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형게임사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이 올해 3분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들은 올해 4분기부터 플랫폼 다변화와 신규 및 기존 IP의 확장 등으로 성장동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각 사·뉴시스
국내 대형게임사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이 올해 3분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들은 올해 4분기부터 플랫폼 다변화와 신규 및 기존 IP의 확장 등으로 성장동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각 사·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넥슨,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넷마블이 올해 3분기에도 기존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로 안정적인 상승세를 이어갔다. 3사는 4분기부터 IP 다변화와 플랫폼 확장으로 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넥슨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3,085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8,8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올랐다. 영업이익과 매출 모두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이다. 

올해 3분기 모바일 매출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와 ‘바람의나라:연’,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증가한 3,395억원으로 집계됐다.

넷마블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874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6,4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올랐다. 이번 분기 매출 중 75%에 달하는 4,787억원은 해외 시장에서 나왔다.

글로벌 서비스 중인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를 비롯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쿠키잼 등이 해외 매출을 견인하는데 역할을 했다.

엔씨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2,177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5,8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올랐다. 엔씨의 경우 매출의 대부분이 국내에서 발생했다. 모바일 MMORPG ‘리니지M’의 매출은 올해로 3주년을 맞이하며 실시한 각종 업데이트, 이벤트 등으로 전분기 대비 53% 증가한 2,452억원으로 집계됐다. 

모바일 게임으로 올해 3분기까지 호조세를 기록한 이들 3사는 4분기부터 신규 및 기존 IP를 활용한 신작을 비롯해 새로운 플랫폼으로의 진출을 시도하며 내년까지 분위기를 이어가는데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PC온라인 신작 ‘커츠펠’과 모바일 신작 ‘코노스바 모바일’을 올해 4분기 공개하고 내년부터 정식으로 선보여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은 지난 5일 출시한 첫 콘솔 타이틀 ‘세븐나이츠 타임원더러’를 비롯해 연내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을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시장에는 마블과 협업한 모바일 신작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로 견조한 해외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된다.

엔씨는 올해 첫 콘솔 타이틀 ‘퓨저’를 시작으로 다른 모습의 모바일 신작 ‘트릭스터M’을 출시할 계획이다. 트릭스터M은 비교적 무거운 게임을 서비스하는 엔씨의 게임에 진입장벽을 느꼈던 이용자들을 유입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장기간 준비해온 ‘프로젝트TL’, ‘블레이드앤소울2’가 내년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