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08:32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임혜숙·노형욱 임명안 재가… 오늘부터 임기 시작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임혜숙·노형욱 임명안 재가… 오늘부터 임기 시작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5.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장으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장으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이 개각을 단행한 지 28일 만에 인사청문 정국이 마무리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쯤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고,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된다. 

국회는 전날 저녁 본회의를 열고 김 총리 임명동의안을 무기명 투표에 부쳤다. 김 총리 임명동의안은 재석 176명 중 찬성 168명, 반대 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가결됐다. 국민의힘은 표결에 불참했다. 

국회는 지난 6~7일 김 총리 인사청문회를 진행했지만 국민의힘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고,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으로 임명동의안을 통과시키게 됐다. 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의 직권상정으로 인준 표결이 이뤄지고, 야당이 표결에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임명안도 재가했다. 이들의 공식 임기 역시 이날부터 시작한다. 

국회는 전날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를 열어 임 장관과 노 장관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각각 채택했다. 임 장관과 노 장관의 청문보고서 역시 야당의 참여 없이 이뤄졌다.

끝없는 대치 상태였던 인사청문 정국은 전날 오후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 이후 급 물살을 탔다. 정치권은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총리 임명동의안을 통과시키면,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14일)까지 기다렸다가 두 장관을 임명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문 대통령이 일사천리로 임명 절차를 완료한 것은 최근 인사청문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을 최대한 빨리 해소하고 남은 임기 1년간 각 부처가 국정성과를 낼 수 있도록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청와대 본관에서 김부겸 총리와 임혜숙·노형욱 장관의 임명장을 수여했다. 국무위원 임명에 반발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 대통령과 민주당을 규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