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15:01
이재명, 민주당 의원총회서 ‘원팀’ 강조
이재명, 민주당 의원총회서 ‘원팀’ 강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0.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5일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경선 승리 후 민주당 의원들과 처음으로 공식 상견례를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그간 경선 과정의 갈등을 봉합하고 ‘원팀’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원팀의 전통을 가지고 있다”며 “작은 차이를 넘어, 경쟁자 간의 작은 갈등을 넘어, 오히려 에너지로 만들어 더 큰 힘으로 승리의 길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차이를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는데, 콘크리트가 되기 위해서는 시멘트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큰 차이들이 오히려 큰 시너지의 원천이라는 생각으로 우리가 조금씩 인정하고 함께할 때 ‘1+1=2’가 아닌 3, 4가 돼 큰 우리가 맞이할 장벽들을 쉽게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낙연 전 대표와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밝히며 대선을 위해 함께 하기로 했다는 말을 전했다. 이 후보는 “사실 (이 전 대표가) 전화를 안 받으실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잠깐 뒤에 저한테 콜백을 주셔서 우리 당을 위해 무엇을 할지 말씀을 들었고 격려도 들었다”며 국정감사 이후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낙연 후보의 품격과 품 넓음에 진심으로 감동했다”며 “민주당의 훌륭한 원로로서 또 중진으로서 정말로 많은 정치경험 가지신 선배로서 많은 가르침 받고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예비경선부터 함께 경쟁한 다른 후보들을 모두 언급하며 “힘을 합쳐서 여러 의원님과 함께 승리하겠다”며 “우리의 승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 더 큰 과제가 놓여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4기 민주정부를 위한 과제로 공정·민생개혁·성장회복을 꼽으며 “새로운 나라,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루즈벨트 대통령을 가장 존경한다고 했는데, 제가 가장 존경하는 사람도 루즈벨트”라며 “(그는) 대공황 시대에 그때 당시로서 지금도 어려운 공산주의적 사회주의적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했고, 미국 50년 호황을 만들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저항이 있겠지만 민주당 의원들 잘 모시고 개혁, 민생, 공정, 성장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젊은이를 포함한 국민이 열정을 다 할 수 있고,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제게 주어진 책무를 성실하게 잘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의 면담과 관련해 “제가 인사드리는 게 도리이고 전통이기에 요청을 드렸다”며 “이번 주에는 시간상 어려워서 국감을 마치고 인사드린다고 말씀드려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과의 ‘원팀’ 우려와 관련해서는 “2017년 대선 경선 이후에도 제 지지자 중에도 승복하면 용서하지 않겠다며 도지사 당선 다음해까지 경기도청 앞에서 농성한 사람도 있었다”며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께서 폭 넓게 받아주시니 하나의 단일 대오로 반드시 내년 선거에서 이길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경선 후 여의도에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대선 후보로서 당 원로인 상임고문단과 만났고, 같은날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수용 입장이 발표된 후 이 전 대표 측을 포섭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국면 전환을 위해 오는 18일과 20일 출석하는 경기도청 국정감사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