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02:26
이낙연, 경찰청장에게 ′개천절 집회′ 원천차단 당부
이낙연, 경찰청장에게 ′개천절 집회′ 원천차단 당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2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창룡 경찰청장의 예방을 받아 ′개천절 집회′의 차단을 부탁했다. 김 청장도 이에 대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개천절 집회’ 차단에 강공을 걸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집회가 곧 방역 균열로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다. 이를 사전 차단해 위험 요소를 없애겠다는 심산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개천절 집회의 원천차단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경찰이 명운을 걸고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 앞에 보여주는 결연한 의지로 원천 차단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광복절 상황과는 다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이 집회 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며 “집회를 원천 차단해야 코로나19 안정화를 확실히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청장도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법이 허락하는 모든 권한을 대동하고 최대한의 인력과 장비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불법 집회를 강행할 경우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해산 명령에 불응하는 참가자들은 직접 해산시키는 등 조치들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 조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공무집행 방해 기물 손괴 등 불법 폭력 행위자는 현행법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며 “모든 불법 행위는 면밀한 채증 활동에 예외 없이 사법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 대응을 원칙으로 삼겠다는 기조다.

정부와 여당은 보수 단체가 주도하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이들은 주최측과 여론을 대상으로 집회 중단을 호소하기도 했지만, 집회 신고 건수는 오히려 늘어났다.

이들은 지난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급격한 확산세로 이어졌던 만큼, 개천절 집회 강행이 다시 한번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점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권력 개입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를 막겠다는 방침이다.

최근 3일간 코로나19 확진자는 연속 두자릿수를 유지하며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이 대표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리 숫자로 내려가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위기감을 분명히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22일)까지 접수된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는 835건이다. 김 청장은 “10인 이상 신고한 75건 등 112건에 대해선 금지 통고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