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9:30 (일)
민주당 총선 공천 핵 '인재 영입‧객관적 룰'
민주당 총선 공천 핵 '인재 영입‧객관적 룰'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7.3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내년 4‧15 총선에 적용할 공천 전략으로 ‘인재 영입’과 ‘객관적 룰 적용’을 내세웠다. /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내년 4‧15 총선에 적용할 공천 전략으로 ‘인재 영입’과 ‘객관적 룰 적용’을 내세웠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내년 4‧15 총선에 적용할 공천 전략을 밝혔다. 핵심은 ‘인재 영입’과 ‘객관적 룰 적용’이다. 필요한 인재를 영입해 총선에 투입하고, 객관적인 룰 적용으로 공천 파동 잡음까지 잡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가 밝힌 첫 번째 공천 전략은 ‘인재 영입’이다. 그는 인재영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당이 필요로 하는 인재 영입에 직접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인재영입위원회 등을 통해 민주당과 철학을 공유하고 민생 중심 경제, 한반도 평화 시대를 이끌어 갈 유능한 인재들을 선보이겠다”면서 “우리 당에서 필요로 하는 외교‧안보, 소수‧약자 보호, 장애인, 환경, 경제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인재 영입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영입 인사들을 내년 총선에서 비례대표 또는 전략 공천할 계획도 밝혔다. 그는 “인재를 영입한다는 것은 그분이 ‘정치를 잘 할 수 있게 뒷받침해 준다’는 게 전제되는 것이기 때문에 전략 지역에 단수 공천할 수도 있고, 비례대표로 출마할 수도 있다. (영입) 인재의 역량이나 특성 등에 따라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논의해서 대처하도록 할 생각”이라며 “비례대표 역할이 소수자와 전문가를 반영하도록 하는 게 주목적인데, 제도의 원래 의미를 잘 살릴 수 있도록 비례대표 선발 제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 대표는 영입 인사들이 민주당 당세가 약한 지역에 공천될 가능성도 거론했다. 그는 “우리 당의 당세가 약한 지역에 대해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여러 제안이 많다. 그런 제안을 포함해 올해 하반기에 전략적인 판단을 해 사람들을 영입하고 출마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 ‘객관적 룰’ 따른 공천 예고

이해찬 대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 파동’이 나타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그는 “선거의 출발은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 구도를 만드는 것”이라며 “확정된 공천룰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으로 내년 총선에서 커다란 승리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정치신인 최대 20% 가산점 부여’, ‘국민참여형 공천 경선’ 등을 골자로 한 내년 총선 공천룰을 지난 1일 확정했다. 하지만 공천룰을 두고 당 내부에서는 친문(친문재인)과 청와대 출신 낙하산 공천 논란이 제기된다. 정치신인 가산점 룰을 적용할 경우 일부 청와대 출신이 공천에 유리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또 국민참여형 공천 경선이 당비를 6개월 이상 꾸준히 납부한 권리당원 50%와 일반 국민 안심번호 50%로 치러지는 데 대해 ‘현역 특혜’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역구 현역 의원이 권리당원 명부를 관리하는 만큼 해당 지역에 도전하는 인사는 ‘권리당원 확보’라는 난관에 부딪혀 도전하기 쉽지 않다는 우려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공천 파동 우려’와 관련해 “우리가 개인 편향에 따라 공천이 좌우되지 않도록 객관적 공천룰을 일찍 확정한 것”이라며 “플랫폼 정당이 만들어져서 가능한 일인데, 공천룰에 따라 엄정하게 관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