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22:10
민주당-한국당, ‘새 인물론’이 총선 승부수
민주당-한국당, ‘새 인물론’이 총선 승부수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1.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인적 쇄신’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인적 쇄신 대상자로 지목되는 현역 의원들의 반발로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 모습. / 뉴시스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인적 쇄신’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인적 쇄신 대상자로 지목되는 현역 의원들의 반발로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국회 본회의장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가 ‘인적 쇄신’으로 내년 4·15 총선 승리를 견인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시스템 공천’으로 인적 쇄신을 단행할 계획이다. 지난 7월 ‘전 당원 투표’로 확정한 21대 총선 공천룰에 따라 현역 국회의원을 평가하고, 하위 20%의 경우 사실상 교체한다는 게 핵심이다. 민주당은 당헌·당규상 선출직 공직자 평가 규정에 따라 당 소속 128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평가를 진행 중이다.

평가는 다음 달 23일쯤 마무리될 예정이며, 결과에 따라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은 공천 경선 시 ’20% 감산’ 페널티가 적용된다. 특히, 하위 20% 기준이 앞서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들은 제외된다. 사실상 ‘물갈이 공천’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인 셈이다.

자유한국당도 지난 7월, 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마련한 총선 공천룰에 따라 ‘인적 쇄신’을 예고했다. 당시 발표한 공천안에 따르면, 정치 신인과 여성·청년에 대해 각각 50%, 40%의 가산점을 주고, 탈당이나 공천 불복 전력이 있는 현역 의원은 최대 30%까지 감점하도록 했다.

◇ 문제는 ‘현역 반발'

하지만 문제가 있다. ‘인적 쇄신’ 대상자로 지목되는 현역 의원들의 반발이다. 한국당의 경우 당 정치혁신특위에서 일찌감치 공천룰을 마련했지만, 당내 반발로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하지 못했다. 또 김태흠 의원이 지난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진 의원 용퇴’를 언급하자 일부 중진 의원들이 발끈했다.

김정훈 의원은 6일,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기준 없이 특정 지역만 거론한 것도 문제고, 3선 이상 중진들은 정치를 10년 이상 한 사람들인데 누가 나가라고 해서 나가고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올 사람도 아니다”면서 “자신의 정치역정에 비춰 불출마할 사람은 불출마하고, 험지로 갈 사람은 험지로 가고, 그래도 안 되면 공천 절차에 따라 (현역 의원을) 교체하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도 상황은 비슷했다. 다만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시스템 공천’을 일찌감치 예고했기 때문에 중진 의원들의 반발은 줄어든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우원식 의원은 지난 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중진 대폭 물갈이를 묻는 사회자 질문에 “저희 당은 중진 물갈이, 그런 것들을 인위적으로 할 생각은 없다”면서 시스템 공천을 언급했다.

민주당도 공천 과정에서 정치 신인 유형별로 10~20% 가산점을 준다. 이런 이유에서 당은 감산 페널티를 받은 현역 의원이 경선에 도전하기보다 자연스럽게 정치 신인에게 양보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를 통해 ‘물갈이’ 공천에 대한 반발을 최소화하겠다는 계산이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