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8:58
나경원, 협상과 협박 구분 못한다며 손학규 비판
나경원, 협상과 협박 구분 못한다며 손학규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1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어제 청와대 회동에서 선거법과 관련해 다른 야당 대표의 발언을 들으며 참으로 답답했다"며 "협상과 협박을 구분하지 못하는 분이 정당 대표를 맡고 있는 정치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거론한 '야당 대표'는 전날(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자리에서 황교안 대표와 언쟁을 벌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가 "(선거법 개혁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진행됐다"고 하자 손 대표가 "정권투쟁에 급급하지 말고 나라를 생각하라"고 지적하면서 두 대표의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법 개정안 협상을 단 한번도 피하거나 게을리한 적이 없다"며 "독자적 안을 내고 모든 것을 포함한 협상을 하자며 협상다운 협상을 하자고 제안한 것이 한국당"이라고 했다. 이어 "협상은 양쪽 안을 두고 합의점을 찾아가는 건데 우리 안을 보고 '그것도 법이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폄훼한 우리 법안은 모 방송사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고 있다"며 "제도를 무너뜨리면서 패스트트랙 날치기 처리 통과한 쪽이 누구인가. 협상이라는 말 자체를 운운할 자격이 없는 야합세력이다"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대하는 여론이 압도적"이라며 "여야 4당이 의원정수 확대하자는 것도 결국 민심을 나몰라라하고 자기들 밥그릇을 늘리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합의 정치, 밀실 거래의 정치를 그만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