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4:58
‘말 한마디에 척척’… 똑똑해진 대림산업 아파트
‘말 한마디에 척척’… 똑똑해진 대림산업 아파트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1.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이 구글 어시스턴트와 홈 네트워크 시스템을 연동한 스마트 홈을 선보인다. 사진은 모델들이 구글 어시스턴트가 설치된 스마트폰과 구글 홈 스피커를 통해 스마트 홈 기능을 구동하고 있는 모습./대림산업
대림산업이 구글 어시스턴트와 홈 네트워크 시스템을 연동한 스마트 홈을 선보인다. 사진은 모델들이 구글 어시스턴트가 설치된 스마트폰과 구글 홈 스피커를 통해 스마트 홈 기능을 구동하고 있는 모습./대림산업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말 한마디로 집 안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탄생했다. 대림산업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구글 어시스턴트’와 홈 네트워크 시스템을 연동해 온 집안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홈을 선보인다.

입주민은 스마트폰이나 음성인식 스피커를 통해 홈 네트워크에 연결된 다양한 기능을 간단하게 말만하면 사용할 수 있다. 세대 내 조명, 난방, 대기전력차단 콘센트 등에 있어 활용이 가능하다. 대림산업은 앞으로 엘리베이터 호출, 방범, 에너지 사용량 조회 기능까지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스마트폰 혹은 음성인식 스피커인 ‘구글 홈’에 원하는 내용을 말하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현재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 로봇청소기 등 1만여개 이상의 IoT 제품을 음성명령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안드로이드와 iOS 스마트폰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입주민들이 더욱 쉽고 편리하게 홈 네트워크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홈 개발 방향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호환성이 떨어지는 개별 회사의 음성인식 시스템 활용이나 어플리케이션 개발 대신 입주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폰과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대림코퍼레이션과 함께 구글어시스턴트 및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와 연동을 완료하기도 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통해서 스마트 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라며 “이번 홈 네트워크 연동 시스템은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부터 적용되며 추후 적용 단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