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3:55
황교안, 청와대 3대 게이트 특위·국조 설치 주장
황교안, 청와대 3대 게이트 특위·국조 설치 주장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0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지방선거 개입, 선거 여론 조작 사태는 민주주의를 근원적으로 훼손하는 부정선거"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이같은 의혹을 '국정농단'으로 규정하고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나아가 특별검사제 및 국정조사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동원해 청와대의 실체를 밝혀내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청와대 3대 게이트는 용납할 수 없다"며 "필요할 경우 특검이나 국조 등 모든 대응 조치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달 20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을 벌인 뒤 15일 만에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황 대표가 거론한 청와대 3대 게이트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이다. 한국당은 지난 3일 이같은 의혹에 대한 국조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제라도 문재인 정권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하는데, 이 정권은 거꾸로 경찰과 일부 언론 등을 통해 검찰에 대해 일제 공격에 나서고 있다. 적반하장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개혁의 요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하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과감히 수사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런 점에서 '윤석열 검찰'은 검찰개혁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검찰을 격려하기보다 오히려 억압하는 것을 보면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를 만들려는 의도가 무엇인지 드러난다"며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검찰이 아니라 '친문 게슈타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4일)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이어 이날 최고위원회의도 불참했다. 정치권에선 나 원내대표의 연속 불참에 대해 자신의 유임을 불허한 당 지도부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