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2:24
황교안, '8일 단식' 뒤에도 ‘강경 투쟁’ 지속
황교안, '8일 단식' 뒤에도 ‘강경 투쟁’ 지속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0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투쟁’ 철회 이후에도 강경 투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단식 투쟁으로 관철하려 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와 준연동형제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철회가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황교안 대표는 2일 “정치 정상화를 위해 양대 악법(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안)을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 마련된 투쟁 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한국당은 국정조사 등을 통해 3대 문재인 게이트를 파헤치고, 주모자는 정의의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말해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그는 한국당이 ‘3대 문재인 게이트’로 명명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 불법 선거 개입 의혹, 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당시 친문(재인) 인사 관여 의혹 등을 언급하며 “공작 정치와 권력형 부패의 전형을 본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8일간 단식 투쟁’ 이후에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강경 투쟁 기조를 이어나가는 이유로 공수처 및 선거법 개정안 철회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3대 게이트 의혹을 보며 ‘(청와대가) 수사를 막고 검찰의 무력화를 위해 공수처를 무리하게 감행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또) 선거법 개정안을 더 누더기로 만들어 억지로 연동형(을 도입) 하겠다는 저의도 이런 측면에서 의심이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청와대에 대한) 의혹들을 접하면서 공작 정치와 권력형 부패의 전형을 본다. 입만 열면 촛불 민주주의를 내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위선과 기만에 할 말을 잃는다. 공수처가 통과되면 (문재인 정부 인사가 관여된 의혹이 있는) 중대 범죄는 묻히게 된다는 사실을 국민 여러분은 다시 상기해주기 바란다”며 “한국당마저 (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면) 역사의 큰 죄인이 될 것이다. 정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의 정상화를 위해 악법은 막고 게이트 실상은 파헤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