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3:32
한국게임산업 매출액 14조… PC‧콘솔 ‘활짝’
한국게임산업 매출액 14조… PC‧콘솔 ‘활짝’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1.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6조6,558억원으로 집계됐다. PC와 콘솔 매출액은 같은 기간 각각 10.6%, 41.5% 증가한 5조236억원, 5,485억원을 기록했다. /뉴시스
2018년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6조6,558억원으로 집계됐다. PC와 콘솔 매출액은 같은 기간 각각 10.6%, 41.5% 증가한 5조236억원, 5,485억원을 기록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국내 게임산업이 매년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2018년에도 모바일게임의 입지는 넓어졌고 PC와 콘솔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9년 게임백서’에 따르면 2018년 국내 게임산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14조2,902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출액은 64억1,149만달러(한화 약 7조546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다.

플랫폼별로 모바일게임은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모바일 게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6조6,558억원으로 전체 게임산업 매출액의 46.6%를 차지했다.

PC게임과 콘솔게임의 성장세도 돋보인다.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등 기존 게임과 신작 게임의 조화로 PC게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한 5조236억원을 기록했다.

콘솔게임 매출액은 닌텐도 스위치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배틀그라운드, 테라 등 PC게임들의 콘솔 출시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5% 성장한 5,485억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세계 게임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1,783억6,800만달러(한화 약 196조2,583억원)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6.3%로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플랫폼별로 PC게임 점유율은 13.9%로 중국에 이어 2위에 랭크됐고 모바일게임 점유율은 9.5%로 중국, 일본, 미국에 이어 4위에 올랐다.

수출액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64억1,149만달러(한화 약 7조546억원)로 비중은 중국이 30.8%, 미국이 15.9%, 대만‧홍콩이 15.7%, 일본이 14.2%, 동남아 10.3%, 유럽 6.5% 순으로 집계됐다.

수입액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한 3억578만달러(한화 약 3,365억원)를 기록했다. 

한콘진 관계자는 “세계 게임 시장에서 모바일게임으로의 매출 집중은 향후에도 지속돼 2021년 점유율이 39%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PC, 콘솔, 아케이드 게임의 매출 비중은 2018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