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7:03
사전투표 한 문재인 대통령, 공식 일정 없이 ‘정국 구상’
사전투표 한 문재인 대통령, 공식 일정 없이 ‘정국 구상’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4.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21대 총선 당일인 15일 공식 일정 없이 청와대에서 통상 업무를 수행한다. 총선 결과에 따라 국정 운영의 향방이 결정된다는 점에서 결과를 예의주시하며 총선 이후 정국 구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마쳤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참모진과 진행하던 오전 티타임도 생략했다.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점검 등을 보고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국회와 정당 등 소통 업무를 하는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거리두기’를 지시한 바 있다.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에 고위 당정청 회의와 정무수석실의 정당 소통 업무를 중단하고, 지역 및 현장 일정도 정치권과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또 지난달 19일 첫 회의 이후 매주 열었던 비상경제회의도 내주에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이번 주는 선거가 있기 때문에 내주에 회의를 열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도 선거 개입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총선과 관련된 발언은 삼가왔다. 

하지만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총선 결과를 주시할 수밖에 없다. 범여권이 과반 이상 의석수를 얻을 경우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동력이 생길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문 대통령 역시 총선 이후 코로나19 여파 최소화를 위한 정부 대응에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범여권이 과반 이상 의석수를 얻을 경우 국정 운영에 탄력을 받는 만큼,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문재인 정부 후반기 국정 구상이 예상과는 다르게 전개된 상황이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정부의 신속한 지원도 고심거리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고용위기 대처 ▲비대면산업 육성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스타트업·벤처기업 육성 등을 언급하며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 조치를 병행하는 ‘생활 방역’ 체제로의 전환 시점을 가늠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활절과 총선만 잘 넘기면 생활방역으로의 전환도 가능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