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15:57
통합당 새 지도부 구성으로 한국당과 합당 논의 탄력
통합당 새 지도부 구성으로 한국당과 합당 논의 탄력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1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합당 논의에 들어갈 전망이다. 통합당이 지난주 주호영 원내대표·이종배 정책위의장을 새 원내지도부 선출하면서 합당 논의에 탄력을 받게 됐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그간 통합당의 새 지도체제가 결정되면 양당의 합당 시기와 절차 등을 조율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선거법 폐기를 위해 범여권과 2+2 회담을 제안하는 등 합당 전제 조건을 붙이면서 합당 현실화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모습이다.

원 대표는 전날(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선출됐다”며 “말씀드린대로 주 원내대표와 합당 시기, 절차, 방식 등을 논의할 것이다. 만약 비대위원장이 새로 오면 신속히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국고보조금을 받아내기 위해, 또는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얻어내기 위해 단 1분도 논의한 적이 없는 정당이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구성원들을 욕되게 하는 발언을 삼가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총선 전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통합당과 합동유세를 벌이며 총선 후 통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합당 시기에 대해 “정무적 판단을 하겠다”고 발언한 만큼, 현재 총선 후 약 한달이 지난 시점임에도 정확한 합당 시점을 밝히는 것에 대해서는 다소 여지를 남겨두는 모습이다.

실제 지난주 민주당과 통합당의 원내 지도부가 구성되면서 원 대표는 양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한국당까지 합쳐 2+2 여야 대표 회담을 주장하기도 했다.

원 대표는 “선거 악법인 연동형 비례제도를 폐기해야 한다. 영구폐기하지 않으면 비례정당은 필연적으로 다시 나올 수밖에 없다”며 “뇌관을 제거하지 않고 지뢰밭을 건널 수 없다”고 했다.

따라서 원 대표가 민주당·시민당 등 범여권과 선거법 폐기에 대해 뚜렷한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할 경우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해 독자노선을 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국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 19석을 확보해 1석만 충원할 경우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 정치권에선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3석)과 연합교섭단체를 구성하는 안도 제기되고 있으나, 양측은 “아직 논의조차 시작하지 않았다”며 선을 긋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