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05:47
김종인이 제시한 통합당의 목표
김종인이 제시한 통합당의 목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1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경제혁신위원회의 참석을 위해 윤희숙 경제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경제혁신위원회의 참석을 위해 윤희숙 경제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사회적 약자를 어떻게 하면 좀 더 나은 위치로 옮겨놓을 것인지가 목표”라고 주장했다. 과거 대한민국 산업화 과정에서 발생한 양극화와 빈부격차 문제 해소의 필요성을 지적하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산하 경제혁신위원회 1차 회의에서 “우리 당은 항상 기득권층을 옹호하는 정당이라는 말을 들어왔는데 우리 당이 기득권층을 옹호하기보다는 당 목표가 국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은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최고의 목표로 지향하는 정당"이라며 “국민 위화감을 어떻게 해소할 수 있는가, 이런 측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회계층간 위화감이 형성될 정도로 국내 빈곤층 비중이 타국에 비해 과도하게 높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다.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최하 수준의 출산율을 기록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다.

경제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된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출신 윤희숙 의원은 “과거 우리 당은 기득권만을 위한 당이라는 인식이 세간에 있었지만 그럼에도 항상 그 바닥에는 우리나라를, 국민을 미래로 이끌겠다는 의지가 강한 당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약자를 배려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경제혁신위는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김종인 비대위가 발표할 경제정책 전반을 다룰 예정이다. 특히 정치권 화두로 떠오른 기본소득 의제도 심도 있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제혁신위는 △함께하는 경제 △역동적인 경제 △지속가능한 경제 등 3개 분과로 나누어졌다. 윤희숙 위원장을 필두로 김원식 건국대 교수·최병일 이화여대 교수·박형수 연세대 교수가 각 분과위원장을 맡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