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5:39
이해찬, “윤석열 이름 거명 말라”며 함구령
이해찬, “윤석열 이름 거명 말라”며 함구령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내에서 거론된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 문제에 대해 두 번째 함구령을 내렸다./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내에서 거론된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 문제에 대해 두 번째 함구령을 내렸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내에서 제기된 윤석열 검찰총장 퇴진 목소리에 대해 “윤석열이란 이름조차도 거명하지 말아 달라”며 또다시 함구령을 내렸다.

이 대표는 지난 2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당 차원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것처럼 비춰져선 안 된다”며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말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다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같은 공식 기구와 절차를 통해 대응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훈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기자들과 만나 “임기 보장과 상관없이 갈등이 이렇게 일어나면 물러나는 것이 상책”이라며 “적어도 책임 있는 자세를 갖춘 사람이라면, 나라면 물러나겠다”고 퇴진을 압박한 바 있다.

민주당은 또 윤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과 관련, 검찰의 위증 교사 의혹 진정 사건의 조사 책임자로 대검 인권부장을 정한 것에 대해서도 월권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 대표가 이 같은 당내 ‘윤석열 때리기’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은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끌어내리려는 것으로 비춰질 경우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4‧15 총선 직후에도 윤 총장 거취 문제가 거론되자 함구령을 내린 바 있다.  이 대표는 지난 4월 22일 “개헌이나 검찰총장 거취 같은 이야기들이 나오는데 현재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과 경제위기, 일자리 비상사태”라며 “우리 당은 이런 상황에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주요 정국 현안이 논란이 될 때마다 함구령으로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서 왔다. 윤미향 의원에 대한 사퇴론이 제기되자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함구령을 내렸다.

또 이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가 논란이 되자 “금 전 의원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