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3:31
안철수, 통합당에 ‘윤석열 지키기 공동 결의안’ 제안
안철수, 통합당에 ‘윤석열 지키기 공동 결의안’ 제안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2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가 가시화 됐다는 관측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결의안’을 공동 발의하자고 제안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가 가시화 됐다는 관측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결의안’을 공동 발의하자고 제안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퇴진 압박을 중단하라고 여당에 촉구하면서 한편으론 미래통합당에 야권 공동 결의안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의 윤 총장 찍어내기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라는 애완견을 들이기 전에 검찰이라는 맹견에 입마개를 씌우려는 뻔한 수순”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윤 총장 끌어내리기에 돌입했다는 관측이 정치권에서 제기됐다. 거대 여당이 된 민주당이 검찰개혁 고삐를 당기기 위해 걸림돌인 윤 총장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라는 평가다.

지난 18일 민주당 단독으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도 이러한 기류가 나타나기도 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 자리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장관이 검찰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하자, 추 장관은 “모욕적”이라며 맞서기도 했다. 아울러 민주당 인사들 역시 윤 총장의 퇴진을 언급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안 대표의 ‘예상’이 다시금 주목을 받기도 했다. 안 대표는 지난 4월 페이스북에 “(여당이 승리하면) 윤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온갖 공작과 술수를 동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발언을 재차 언급하며 “지금 그 예상대로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범죄 피의자는 광역시장하고 국회의원 하는데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총장은 집에 가라고 하는 게 검찰개혁이냐”라며 “여당 최고위원과 중진들까지 나서서 ‘나 같으면 그만둔다’고 압박하는데, 이것이 청와대의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명예를 중요시하는 사람의 명예에 상처를 줘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는 것은 가장 비겁한 정치적 술수”라며 “민주당은 조금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부끄러운 줄 알고 윤 총장에 대한 핍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통합당을 향해 공동 결의안 제출을 요구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그까짓 상임위원장 다 던져주고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등원의 결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라며 “양심적인 범야권의 뜻을 모아 ‘윤 총장 탄압금지 및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의 공동 제출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다만 안 대표는 이러한 제안이 다시 통합당과의 연대로 비화되는 것을 경계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모두 발언에 앞서 “최근 국민의당의 노선과 정체성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야권 연대와 결부 시켜 앞서가거나 확대해석하는 사례가 있다”며 “(국민의당의) 제3의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개혁노선은 흔들림 없이 지켜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