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8:51
이재명,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혹독한 위기 견뎌야”
이재명,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혹독한 위기 견뎌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부의 추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여의치 않다면 경기도 차원에서 추가 지급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부의 추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여의찮다면 경기도 차원에서 추가 지급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차원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나서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22일 오전 경기도의회 도정 질의 답변에서 “정부 재난지원금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우리 경제가 두 달 남짓 잘 견뎌왔는데 지원금을 거의 다 소진한 다음 달부터는 국민들 사이에서 비명이 들려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민들이 공감한다는 전제하에”라는 단서를 달고 “중앙정부의 추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여의치 않다면 경기도 차원에서 미래 자원의 일부를 빼 혹독한 위기를 견디는 방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는 우리 경제와 장기간 어쩌면 영원히 불편한 동거를 해야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계속 확대돼야 한다”면서 “정부 경제관료, 경제 전문가들은 진영 논리에 빠지지 말고 추가적인 조치를 해주길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9일에는 “전 국민 1인당 20만원씩 2차 긴급재난지원금 편성에 필요한 10조 3,685억원 규모의 예산을 정부의 3차 추경안에 포함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관련해 “유사한 재원이 있다면 더 어려운 계층을 선택·집중해 지원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며 “재정을 지출한다면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실직자 등을 지원하는게 우선 순위”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1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할 때 1회성, 한시적인 개념으로 한 것”이라며 “적극적으로는 찬성하지 않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