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17:26
김종인 “당 차원서 납북자 문제 다룰 것"
김종인 “당 차원서 납북자 문제 다룰 것"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2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6.25 전쟁 남북인사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6.25 전쟁 남북인사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당 산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차원에서 납북 이산가족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루겠다고 밝혔다. 당 외교안보특위(위원장 박진)는 향후 납북자 가족들의 건의를 적극 반영해 관련 법률·예산 지원 등 정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6·25 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6·25 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하신 분들은 전쟁으로 가족이 북한에 납치된 아픔을 겪고 살아오신 분들”이라며 “굉장히 많은 한을 갖고 지내오셨을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전날(22일) 6·25 전쟁 70주년 및 연평해전 18주년을 맞아 이번 주(22~26일)를 자체 안보 기념주간으로 지정했다. 통합당은 기념주간의 일환으로 이날 6·25 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 관계자들을 초청해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라는 나라는 우리가 신뢰를 갖고 이야기하기 어렵다”며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을 인용하기도 했다. 이어 “남북대화를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역시 특정한 정치목적에 사로잡혀 있어 (납북 문제와 관련한) 구체적 상황에 대해선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앞으로 납북 문제에 대해 전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어떻게 하면 납북 이산가족들의 슬픔을 달랠 수 있을지 노력하겠다”며 “외교안보특위에서 이 문제를 과제로 선정해 충분한 토의를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미일 6·25 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은 “처음으로 당 차원에서 (납북 문제를) 취급하겠다는 말씀을 듣게 돼 많은 위로가 됐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이사장은 “이제 정전이 아니라 평화 체제로 가야 한다는 (정부의) 이야기는 얼핏 듣기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그러나 단순한 상식이 유독 이 땅(북한)엔 통하지 않는다는 현실적 진단이 빠져 있다”고 했다. 이어 “전쟁이 끝났다면 북으로 끌려간 사람들은 돌아와야 하고 평화가 왔다면 평화를 깬 쪽이 사죄하고 벌을 받아야 한다”며 “이런 상식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화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

박진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현재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남북관계를 하루빨리 정상궤도로 올려놓아야 한다”며 “정부와 여당은 납북 문제 해결과 와교안보 문제에 대해 우리 당과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