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4:37
문재인 대통령, 수보회의서 인국공 논란 진화나설까
문재인 대통령, 수보회의서 인국공 논란 진화나설까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6.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12일 인천공항공사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건의하며 눈물을 닦는 참석자를 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의 보안검색원 정규직화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시대’ 정책도 공격을 받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관련 논란 진화에 나설지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12일 인천공항공사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건의하며 눈물을 닦는 참석자를 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그간 수보회의 등을 통해 각종 현안에 대한 언급을 해 왔던 만큼,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인국공 관련 이슈에 대해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외부일정으로 방문한 곳이 인천국제공항이며, 이 자리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바 있어 상징성이 남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메시지를 내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이 나서서 상황 정리에 나서기에는 이르다는 신중론인 것이다. 

또 현재 6월 국회가 끝나가고 있는 상황이라 문 대통령이 앞서 강조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6월 내 통과’가 불투명해진만큼, 3차 추경의 시급성을 다시 한번 강조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아울러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1,000만명을 넘어서는 상황이라,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방역과 관련된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와 더불어 휴가철을 맞아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휴가 활성화 메시지를 낼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2일 공항소방대(211명)와 야생동물통제(30명), 여객보안검색(1902명) 등 생명·안전과 밀접한 3개 분야를 직접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중 여객보안검색 요원 1902명 정규직 전환에 대한 논란이 벌어졌다.

공사는 이들을 특수경비원에서 청원경찰로 신분을 바꿔 직고용하기로 했는데, 이들에 대해 취업준비생들이 ‘역차별’·‘불평등’ 등을 주장하며 반발한 것이다.

이에 청와대에서는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방송 인터뷰에 다수 출연, 이번 논란과 관련해 왜곡된 사실을 적극 해명해왔다. 그럼에도 여전히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아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