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8:10
주호영, 피소사실 유출문제로 이성윤 압박
주호영, 피소사실 유출문제로 이성윤 압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7.2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수사당국에 의해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향해 “박 전 시장에게 알렸는지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나아가 특임검사를 임명해 중앙지검장과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해당 사건을 다루는 과정에서 공무상 비밀누설이 없었는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간사단 회의에서 “박 전 시장 관련 성추행 사건이 기밀누설, 수사포기 등 다른 범죄와 결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경찰에 고소되기 하루 전에 면담 신청을 받고 피고소인이 누구냐 물어서 박 전 시장이라고 했더니 면담 약속을 잡았다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면담을 취소했다”며 수사태도를 지적했다.

앞서 박 전 시장 피해자 측 변호인 김재련 변호사는 서울지청에 관련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인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에게 면담을 요청했고, 다음날(8일) 만나기로 했지만 돌연 약속이 취소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내부적으로는 중앙지검장까지 보고된 것 같고 검찰도 부인하지 않는 것 같다”며 “수사받아야 할 사람이 수사하는 아주 우스운 일”이라고 했다.

검찰이 박 전 시장 사건을 적극 수사하지 않을 경우 특별검사를 준비하겠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이 (수사를)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면 특검 도입을 강력히 준비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전날(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이 부결된 데 대해서는 “안타깝다”며 “이 정권 들어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도 탄압이지만 검찰 자체가 중요한 정권 수사 손을 놓던가 일체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