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8:40
청와대, ‘추미애 의혹’ 민주당과 온도차?
청와대, ‘추미애 의혹’ 민주당과 온도차?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1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대표간 회동이 무산되면서 청와대의 회동 제안 여부에 대한 공방이 벌어졌다. 최재성 정무수석이 지난 1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대표회동 제의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재성(사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해 "야당이 실체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추 장관을 엄호하던 여당과는 다른 태도를 취한 것이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당은 이런 일이 있으면 지적하고 비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을 엄호하던 더불어민주당의 태도와는 다소 결이 다른 발언이다.

최 수석은 이날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민주당에서도 야당이 의혹을 들고 나온 것이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인지, 공정의 문제인지 각각 의견이 나온다’는 질문에 “이것은 당직사병의 제보로부터 시작된 일 아니냐. 이런 일이 있으면 지적하고 실체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게 야당의 자세”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래서 (야당이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하등 이상할 것이 없고, 검찰개혁의 문제까지 연결을 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까지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야권이 추 장관을 십자포화 하는 것은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서라는 여당 일각의 주장과 다른 태도다. 

최 수석은 검찰이 지난 1월 관련 수사를 시작해 8개월 간 결론을 내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왜 이렇게 검찰 수사가 늦은지 저도 이해가 잘 안 가는 부분이 있다”며 “지금 이 시점에서 빨리, 정확하게 수사하는 게 해답”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간 추 장관 관련 문제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왔다.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다. 이에 최 수석은 “이 문제의 실체는 검찰 수사로 밝혀지는 것이고, 그것이 처음이자 끝이라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문제는 꼭 법적, 규정상 문제가 없었어도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의 문제는 또다른 측면”이라며 “검찰 수사에 대해 더 언급하는 것 자체가 온당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추 장관 아들 문제로 문재인 대통령이나 추 장관과 이야기를 나눈 적 있느냐’는 질문에 “특별히 없다”고 답변했다.

최 수석의 이번 인터뷰는 해당 논란에 대해 청와대의 입장을 보여준다. 청와대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및 수사 당시에도 검찰 수사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번에도 적극적으로 엄호하고 있는 민주당과는 달리 ‘검찰 수사 결과를 봐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검찰 수사에 개입하려 한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다. 

최 수석이 인터뷰에서 추 대표의 페이스북 입장문을 두고 야당에서 ‘수사 가이드라인이냐’고 비판한 것을 언급하며 “청와대가 입장을 표하면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설명한 것도 이같은 맥락이다.

다만 최 수석이 사견을 전제로 ‘검찰 수사가 늦어지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언급한 부분을 두고 청와대가 검찰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