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00:04
박영선 “종달새라도 돼야 할 텐데”… 서울시장 출마 고심
박영선 “종달새라도 돼야 할 텐데”… 서울시장 출마 고심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1.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시장 출마 결심이 미뤄지면서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해 엇갈린 추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박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수령 현장점검을 위해 서울 노원구 공릉 도깨비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는 모습. /중소벤처기업부-뉴시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시장 출마 결심이 미뤄지면서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해 엇갈린 추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박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수령 현장점검을 위해 서울 노원구 공릉 도깨비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는 모습. /중소벤처기업부-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고심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조만간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박 장관은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완하 시인의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 때’라는 시 전문을 올리고 “‘뻐꾹새가 참 애닯고 애쓰는구나. 저리도 혼신을 다하여 쓰러지고 무너진 산을 일으켜 세우러 저리도 마음을 다하는구나’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 시에는 ‘뻐꾹새 한 마리가 쓰러진 산을 일으켜 깨울 때가 있다’, ‘한 마리 젖은 뻐꾹새가 무너진 산을 추슬러 바로 세울 때가 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박 장관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시는 대통령님, 무너지고 쓰러진 식당 사장님들 소상공인들, 그분들의 ‘낭자하게 파헤쳐진’ 아픔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생피를 토해내듯’ 뛰는 우리주변 어디엔가 계시는 분들,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희생하고 참아주는 참 고마운 국민들, 이 모든 분들이 무너지고 쓰러진 산을 되살리고 치유하는 뻐꾹새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어디선가 뻐꾹새는 아니어도 작은 종달새라도 돼야 할텐데 그저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이 이같은 행보는 출마 여부를 놓고 복잡한 심경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역시 정치권에서는 이 시를 두고 ‘불출마 결심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과 ‘출마를 예고한 것’이라는 분석이 동시에 나왔다. 

박 장관은 여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지난 1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시장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 얘기는 당분간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한 바 있다. 이에 여권에서는 박 장관이 서울시장 불출마로 가닥을 잡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박 장관이 출마하지 않을 경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민주당 간판으로 경선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가) 어떤 제안을 받고 고민도 한 것은 사실인 것 같다”며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진 거라고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박 장관이 조만간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박 장관이 서울시장 출마 뜻을 접었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하며 “선언만 안 했을 뿐이지 이달 중 출마선언을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