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7:40
네이버웹툰, 동남아 주간거래액 역대 최대… 현지화 전략 통했나
네이버웹툰, 동남아 주간거래액 역대 최대… 현지화 전략 통했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3.1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웹툰이 동남아 시장에서 최대 주간거래액을 기록했다. 전통 설화를 기반으로 하는 웹툰, 한국 인기 웹툰의 현지화 등으로 글로벌 이용자들의 호응을 끌어낸 것이 주요했다. /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이 동남아 시장에서 최대 주간거래액을 기록했다. 전통 설화를 기반으로 하는 웹툰, 한국 인기 웹툰의 현지화 등으로 글로벌 이용자들의 호응을 끌어낸 것이 주요했다. /네이버웹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웹툰이 동남아 시장에서 최대 주간거래액을 기록했다. 전통 설화를 기반으로 하는 웹툰, 한국 인기 웹툰의 현지화 등으로 글로벌 이용자들의 호응을 끌어낸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네이버웹툰은 17일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등 3개 지역의 2월1주차 주간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68%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의 2월 월간 거래액도 전년 동기 대비 55% 올랐다.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등을 포함해 네이버웹툰의 동남아시아 월간활성사용자수(MAU)는 최근 1,3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론칭한  ‘내 남편과 결혼해줘’, ‘입학용병’ 등 한국의 인기 웹툰과 현지 웹툰이 시너지를 낸 영향이라고 네이버웹툰은 분석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올해 초 인도네시아, 태국에 각각 론칭된 이후 각각 주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현지에서 작가를 발굴해 연재중인 작품들도 호응을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설화를 바탕으로 하는 웹툰 ‘데데스’는 지난 2월 첫 론칭 이후 신작&트렌딩 차트 1위를 기록했으며 태국 고전 설화를 각색한 웹툰 ‘완텅라이짜이’는 론칭 일주일만에 주간 거래액 1위에 올랐다.  현재 이들 웹툰은 연재 초반부터 드라마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기존시장에서 검증된 한국 웹툰 콘텐츠를 번역해 선보임과 동시에 현지 공모전, 도전만화 ‘캔버스’ 시스템 등을 통해 현지 정서와 문화적 공감대를 이끌어낼 콘텐츠를 발굴해 동남아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탄탄히 한다는 계획이다. 

차하나 네이버웹툰 유라시아 사업 리더는 “앞으로도 많은 현지 창작자들이 활동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웹툰이 동남아 지역의 대표 엔터테인먼트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웹툰은 최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국내 웹툰 사업자들과 치열한 입지 경쟁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