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9:02
데브시스터즈, 포괄임금제 폐지… 기업 성장만큼 돌려준다
데브시스터즈, 포괄임금제 폐지… 기업 성장만큼 돌려준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4.2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성장세 견인에 성공한 데브시스터즈가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는 등 기업 문화 개선에 나섰다. 기업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만큼 이에 따라 기업 문화 및 복지 강화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데브시스터즈
지난해 성장세 견인에 성공한 데브시스터즈가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는 등 기업 문화 개선에 나섰다. 기업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만큼 이에 따라 기업 문화 및 복지 강화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데브시스터즈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지난해 성장세 견인에 성공한 데브시스터즈가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는 등 기업 문화 개선에 나섰다. 기업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만큼 이에 따라 기업 문화 및 복지 강화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22일, 오는 7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조직별 선택적 재택근무를 추진하는 등 기업 및 업무 문화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먼저 오는 7월 1일부터 △데브시스터즈 △데브시스터즈킹덤㈜ △㈜쿠키런 △㈜마이쿠키런 등 자회사의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또한 법정 표준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에 대해서는 연봉 외 별도 수당을 지급한다. 성장에 대한 동기 부여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지난 1월까지 데브시스터즈 및 해외법인 전 직원 대상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부여했다. 그 외 비상장사인 자회사의 경우에도 법인별 스톡옵션을 제공하며 미래 성과를 독려했다.

기존의 근무 체계에도 변화를 준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코어타임을 제외한 나머지 업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부분 선택적 근로시간제도’, 연차를 1시간 단위로 자유롭게 나누어 활용할 수 있는 ‘시간차 제도’ 등 업무 집중도 및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지원하는 기존 정책도 함께 운용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이후에도 조직별 상황에 맞춰 선택적으로 재택근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근무 유연성도 확대한다. 

부서 및 업무 유형에 따라 필요한 근무 환경이 다를 수 있는 만큼 서로 간의 신뢰를 기반으로 △다양성 △효율성 △생산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제도를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내부 직원들의 복지 제도도 새롭게 추가했다. 임직원 전용 운동 시설과 △과일 정기 배송 서비스 △스낵바 △1대1 전문 심리 상담 등 팀 전체의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위한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해 모바일 신작 ‘쿠키런:킹덤’의 흥행으로 성장세를 견인하는데 성공했다. 지난해 1분기 출시된 쿠키런:킹덤의 실적이 온전히 반영된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0% 오른 9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후 지난해 하반기까지 높은 실적을 기록해온 데브시스터즈는 올해부터 다양한 신작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보상, 복지 등을 개선해 내부 직원들의 역량을 결집하는데 힘을 실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