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13:20
문재인 대통령, 차기 법무부장관 지명 늦추는 이유
문재인 대통령, 차기 법무부장관 지명 늦추는 이유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0.2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임명장을 받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임명장을 받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차기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이 지연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후임자를 빠르게 임명해 사법개혁에 나설 것이라는 당초 청와대 안팎의 전망과는 다른 움직임이다. 궤도에 올라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등을 우선 진행하고 장관은 충분한 검증을 거친 뒤 지명하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지금 검찰개혁 조치들이 이뤄지고 있고 관련된 수사도 진행 중이다. 또 패스트트랙으로 가있는 입법도 될지 하는 것도 관심사이기 때문에 지켜보면서 판단할 것”이라며 “(차기 법무부장관 인선은) 서두르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차기 법무부장관 인사검증과 관련해 보안을 유지하면서도 서두르지는 않는 분위기다. 검찰개혁의 공감대가 쌓이고 개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굳이 새로운 장관을 선임해 관심사를 분산시킬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다. 인사검증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의혹들이 제기돼 논란이 된다면, 새 장관 지명이 오히려 검찰개혁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게 사실이다.

검찰개혁을 문 대통령이 직접 진두지휘하면서, 차기 법무부장관 인선은 지금과는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당초 조국 전 장관에 이어 검찰개혁 추진에 적합한 인사를 점쳤으나 실제 내부의 판단은 다르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전언이다.

유력한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여겨졌던 전해철 의원도 비슷한 판단을 내렸다. 전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난 전해철 의원은 “대통령이 (장관 인선을) 철저히 하신다고 했는데, 제가 그동안 후보로 많이 거론됐지만 조금 다른 각도일 수 있다”며 “유력했던 게 많이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