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21:01
나경원 "강기정 만행·정의용 위증·청와대 막가파"
나경원 "강기정 만행·정의용 위증·청와대 막가파"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0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파행과 관련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거론하며 "막나가는 청와대의 진면목을 또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이동식 발사대로 쏘지 못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정 실장에 대해 위증죄를 검토할 방침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실장은) 피감기관 청와대 일원이 아닌 입법부 탄압기관의 일원이 된듯 야당을 탄압하고 거짓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지적하자 '우리도 못지 않는 미사일 실험한다'면서 물타기했다"며 "대한민국 국가안보실장인지 북한 국가안보실장인지 묻고 싶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국정원 국정감사와 국방부 장관이 출석한 국방위 회의에서 우리는 정 실장이 거짓말을 했다는 것을 낱낱이 알 수 있다"며 "서훈 국정원장은 올해 북한의 신형 4종세트에 대해 '양산 체계까지 들어가려면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우리 방어체계로는 부족하다', '지금부터 대응체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정 실장은 우리의 대응 체계는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걱정으로 몰아넣었다"며 "더 이상 국가안보실장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동료 의원에 삿대질을 하고 고성을 질러 언행 논란을 일으킨 강 수석을 향해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며 "이런 정무수석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무수석은 야당과 대화해 국정이 원활히 운영되게끔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런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의 대화가 아니라 전쟁을 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 표명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의 경우 국감에서 위증 여부를 검토를 시작할 단계가 됐다"며 "강 수석 역시 국회 회의를 방해하고 국회를 모욕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