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2:56
픽코마, 만화 최대 시장 ‘일본’ 사로잡았다
픽코마, 만화 최대 시장 ‘일본’ 사로잡았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4.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의 일본법인 카카오재팬이 운영하는 픽코마가 만화 최대 시장 일본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말로 예정된 일본의 골든위크에 맞춰 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픽코마 TV 광고 캡처
카카오의 일본법인 카카오재팬이 운영하는 픽코마가 만화 최대 시장 일본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말로 예정된 일본의 골든위크에 맞춰 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카카오재팬 제공 픽코마 TV 광고 캡처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의 일본 법인 카카오재팬이 운영하는 픽코마가 웹툰 등 콘텐츠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카카오재팬은 ‘K-콘텐츠’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픽코마의 성장세에 더욱 힘을 싣겠다는 계획이다.

20일 카카오재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4월 런칭한 만화 플랫폼 픽코마는 2017년 연간 거래액이 14배 늘었고 2018년에는 전년 동기 대비 156%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해 매년 두 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매출 성장과 마케팅 효율화로 출시 후 처음으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 모바일 앱은 통합 2,000만 다운로드를 목전에 두고 있다. 카카오재팬은 올해도 연간 기준 흑자를 전망하고 있다.

픽코마의 성장세에 역할을 한 콘텐츠는 ‘웹툰’이다. 현재 픽코마에서 서비스 중인 2만여개의 작품 중 작품수 기준 1.3%인 277개의 웹툰 하루 거래액은 3,196만엔(한화 약 3억6,000만원)을 넘어섰다.

대표적으로 디앤씨미디어의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은 지난 2018년부터 카카오페이지에서 독점 연재하고 있고 픽코마를 통해 일본시장에 진출해 누적독자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나 혼자만 레벨업은 월간 거래액 10억원을 돌파한 인기작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카카오재팬은 한국형 비스니스 웹툰이 한몫했다고 평가한다. 만화를 즐겨 보지 않는 이용자들도 픽코마로 웹툰을 접하면서 만화업계의 전체 파이를 키우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만화시장은 종이만화와 종이만화의 디지털화인 디지털 코믹이 중심인 반면 픽코마는 모바일용으로 제작한 웹툰을 함께 유통하고 이를 이용자가 유무료로 즐길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다. 

카카오재팬은 성장세에 힘입어 4월말 최장 열흘의 휴가가 가능한 일본의 골든위크를 맞아 웹툰을 대대적으로 알리는 마케팅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기다리면 무료’와 같은 한국의 콘텐츠 비즈니스를 거대한 만화시장을 가진 일본에 접목해 업계의 디지털화 및 전체 성장을 이끌었다”며 “최근에는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을 통해 검증된 K-웹툰이 픽코마를 통해 일본에서도 현지 작품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어 더욱 높은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