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0:45
G80, 올해 출시한 국산차 중 가장 큰 관심… 호감도 1위는 쏘렌토
G80, 올해 출시한 국산차 중 가장 큰 관심… 호감도 1위는 쏘렌토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6.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신차 각 차종별 출시일부터 69일간 12개 채널 빅데이터 비교 분석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조사 대상 6종의 차량 중 제네시스 3세대 G80이 출시 후부터 69일간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했다.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2020년 상반기 출시된 국산 자동차에 대해 출시 후 69일간의 온라인 총정보량(소비자 관심도, 게시물 수)을 비교 조사한 결과 제네시스 3세대 G80과 GV80이 압도적으로 1·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2020년 상반기 중 새롭게 출시되거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거쳐 공개된 국산차 총 9종 중 6종 차량에 대해 소비자 관심도 및 호감도를 조사해 발표했다. 5월 이후 공개된 △더 뉴 싼타페 △모닝 어반 △QM3 후속 모델인 ‘캡처(캡쳐 키워드 포함)’ 등 3종은 이제 막 출시 한 달이 되었거나 그 이하에 해당돼 분석에서 제외했다.

빅데이터 분석 대상 자동차는 △제네시스 G80(3세대)·GV80 △현대자동차 7세대 아반떼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자동차 XM3이다.

조사 기간은 6종의 차량 중 제일 마지막 출시된 7세대 아반떼 출시일인 4월 7일부터 6월 14일까지 총 69일간을 기준으로 해 다른 5개 차량도 각각의 출시일로부터 69일간의 정보량을 비교했다.

분석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이다.

관심도 1위는 제네시스 G80(3세대)이 차지했다. G80이 출시된 후 69일간 관련 정보량은 7세대 아반떼보다 약 4배 많은 8만3,327건에 달했다.

2위는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슬로건으로 내건 제네시스 GV80(7만1,443건)이었으며, 르노삼성 XM3(5만7,812건)가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3만4,742건, 기아차 4세대 쏘렌토가 2만3,642건으로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으며, 6위는 2만3,562건의 7세대 아반떼였다.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쏘렌토가 조사 대상 차량 중 가장 높은 긍정률을 나타냈다.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6개 신차 중에서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차량은 쏘렌토로 나타났다. 호감도 조사는 수집된 각 차량의 정보량을 분석해 긍정과 부정으로 분류했다.

4세대 쏘렌토의 긍정률은 36.27%, 부정률은 13.50%로,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22.77%였다.

긍정률 및 순호감도 2위는 트레일블레이저로 순호감도 22.72%를 기록했다.

이어 순 호감도가 높은 차량은 △GV80(20.21%) △XM3(19.75%) △7세대 아반떼(18.44%) 순으로 나타났다.

제네시스의 G80의 경우 순호감도가 11.43%로 최하위를 기록해 관심도와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타났다.

호감도 조사 결과에 대해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G80의 경우 순호감도는 최하위지만 1위와 차이가 11%p 정도라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울 듯하다”고 말했다.

참고로 해당 자동차 내용과 관련하여 ‘멋지다·좋다·만족한다·최고·웃다·고품질·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화난다·저품질·불만족·울다·짜증·못한다’ 등의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조사 기간 이후에 발생한 품질 문제 등은 호감도에 반영되지 않았다.

연구소 한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에도 불구하고 신규 고급 차량에 대한 관심도는 수그러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