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23
카카오모빌리티, ‘무인 주차시장’ 공략 박차
카카오모빌리티, ‘무인 주차시장’ 공략 박차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6.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원과 손잡고 ‘무인파킹 솔루션’ 출시
카카오모빌리티가 에스원과 함께 건물관리 및 주차장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 '무인파킹 솔루션'을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에스원과 함께 건물관리 및 주차장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 '무인파킹 솔루션'을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의 모빌리티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가 본격적으로 주차 사업 확대에 나서는 모양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과 카카오T 주차 서비스에 에스원의 건물관리 및 주차장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 ‘무인파킹 솔루션’을 22일 전격 출시했다.

무인파킹 솔루션은 이용자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카카오T 맵 기반 서비스인 만큼 사용자가 카카오T 앱에서 본인이 원하는 주차장을 선택하면 카카오내비 앱이 자동으로 실행돼 경로 안내가 이뤄진다.

또한 카카오T 앱에 사전 입력한 결제 정보를 통해 자동으로 정산이 이뤄지기 때문에 논스톱 출차도 가능하다.

이용자들뿐만 아니라 관리자들이 요일별, 시단대별로 서비스 주차공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더했다. 오피스빌딩의 경우 평일에는 입주사 임직원들을 위해 카카오T 앱에 노출되는 주차공간을 줄이고 주말에는 늘리는 등 탄력 운영이 가능하다.

주차 설비에 대한 점검과 업데이트도 원격으로 가능해 관리비도 절감할 수 있다. 주차 설비 장애, 화재와 같은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에스원의 전국 100여개 지사에서 신속하게 출동, 현장 대응도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에스원과 이번 무인파킹 솔루션 출시를 계기로 협업을 보다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 2018년 ‘스마트 파킹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제휴’를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카카오T 주차에 원격대응과 긴급출동 서비스를 접목한 솔루션을 개발에 협업해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솔루션으로 주차 사업에서 시장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