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07:50
이재오 “전광훈 정치적 주장 탄압 안돼”
이재오 “전광훈 정치적 주장 탄압 안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정치적 주장′을 탄압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보수 야권에서 코로나19 확산세 진원지로 꼽힌 광복절 집회와 이를 주도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 선을 그으면서도 정부와 여당을 향한 ‘비판 메시지’는 새겨야 한다는 목소리를 계속 내고 있다.

이재오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은 19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방역 당국에서 규정이나 원칙들이 있는데 그것에 대해 어긋남이 있으면 그건 그것대로 처리해야 한다”며 “하지만 방역을 이유로 정치적 주장에 대해서 탄압한다는 인상을 주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서 통합당이 광복절 집회를 방조했다고 하는 것과 관련해 “과도한 주장”이라며 “공식적으로 참가를 선언하지도 않고, 개인적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도 밝히지 않고, 지도부나 당의 이름으로 참석을 안 했기 때문에 방조했다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규탄하는 목소리들에 대해서는 야당으로서 수용할 수밖에 없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두 가지 차원을 달리 봐야 한다. 방역적인 측면에서 보면 잘못된 것”이라면서도 “폭우가 쏟아지는 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정권에 반대하고 정권을 비판했다는 메시지는 또 달리 봐야 할 거라고 본다”고 한 것과도 일맥상통한 발언이다.

통합당이 코로나19 확산세 ‘책임론’을 피하기 위해 광복절 집회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이같은 주장을 계속해서 하는 것과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보수 지지층과 거리를 둘 수 없는 복잡한 속내를 내비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정치권의 공방은 식을 줄 모르는 분위기다. 소병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같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광훈 목사를 키운 건 8할이 통합당이라는 생각을 한다”며 “전 목사의 시작에 통합당이 함께한 거다. 그래서 여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공세에 통합당은 ′정부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그치지 않은 상황에서도 여행독려, 소비쿠폰 발행 등 안일한 대응이 화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