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8:48
민주당, 윤미향 ′당직 정지′ 이어 ′당원권 정지′도 고심
민주당, 윤미향 ′당직 정지′ 이어 ′당원권 정지′도 고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1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불구속기소 된 윤미향 의원의 당원권 정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직 정지’ 처분을 내린데 이어 ‘당원권’을 놓고 고심 중이다.

민주당은 전날(15일) 검찰에 불구속기소 된 윤 의원의 당직 정지 처분을 내렸다. 민주당 당헌 80조에 따르면,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고, 당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앞서 검찰은 윤 의원을 보조금 관리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배임, 준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에 윤 의원은 “불구속 기소를 강행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저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윤 의원은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당직을 정지했기 때문에 중앙당 중앙위원, 전국대의원과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에서 물러나게 된다.

민주당은 윤 의원의 당원권에 대해서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최기상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윤리감찰단을 출범시킨 민주당은 윤 의원과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당원권 정지 등 징계 수위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대표는 전날(15일) 윤 의원과 관련해 “윤리감찰단 구성과 연결해 논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이스타항공 논란에 선 이상직 의원, 재산축소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 역시 윤리감찰단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당 인사들의 연이은 논란을 해결해 당의 쇄신을 도모하겠다는 심산이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리감찰단 출범을 알리며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해 당 구성원들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