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2:00
[정의당 결선투표] 합종연횡으로 당권 오리무중
[정의당 결선투표] 합종연횡으로 당권 오리무중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0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배진교 후보가 정의당 당 대표 결선투표에 돌입한 가운데 낙선한 후보들의 연대가 이어졌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5일 당 대표 결선투표에 돌입했다. 앞선 투표에서 1위를 한 김종철 후보와 2위 배진교 후보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여기에 낙선 후보들의 지지가 엇갈리면서 선거전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종민 전 후보는 지난 4일 정의당 당사에서 김종철 후보 지지에 나섰다. 이들은 공동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해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후보는 선언문에서 “(두 후보는) 정의당이 만들어갈 사회를 선명히 하고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어떤 정책이 필요한지를 놓고 열띤 토론과 공방을 벌였다”며 “그 결과 다시 진보정당다운 정책의 색깔을 찾고, 과감한 혁신을 해낼 때만이 다시 정의당의 미래 비전을 그릴 수 있음을 함께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지난 3일에는 박창진 전 후보가 배진교 후보를 만나 손을 잡았다. 이들은 “당원과 함께 혁신하고 국민을 향한 정의당이 되는 것이 당원들과 국민의 바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대중과 호흡하며 진보정당의 가치를 실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신뢰받는 ‘제2 창당의 길’을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대는 정의당의 ‘선명성’을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란 분석이다. 선거 기간 동안 김 후보와 김 전 후보의 경우 ‘민주당 2중대’를 탈피하기 위한 진보정당 색채를 강조해 왔다.

반면 가장 다른 분위기를 냈던 사람은 박 전 후보였다. 박 전 후보는 민주당과의 차별화에 매몰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선명성을 강조하다가 자칫 대중성을 놓칠 수 있다는 취지다. 배 후보 역시 대중정당으로서의 정의당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가장 진보적인 것이 가장 대중적’이라며 진보적인 정체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겠다는 심산이다.

당내 표심의 향방을 예측하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1차 투표 결과 모든 후보가 20% 이상 득표율을 보인 상황에서 단순 산술로는 표심이 양분되는 형국이다. 당내 정파들의 힘겨루기도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배 후보의 경우 당내 최대 정파 ‘인천연합’과 박 전 후보를 지지한 ′참여계′를 등에 업은 모양새다. 반면 김 후보의 경우 당내 좌파연대와 김 전 후보를 지지한 ‘함께서울’이 힘을 실어주게 됐다.

이날부터 진행되는 결선투표는 온라인‧ARS 투표 등을 통해 9일까지 진행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