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5:26
김종철‧배진교, 서울·부산 보궐서 진보정당·시민사회 연합 강조
김종철‧배진교, 서울·부산 보궐서 진보정당·시민사회 연합 강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0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대표 후보들은 지난 6일 토론회에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정의당은 진보적 정당 및 시민사회와 선거 연합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이 분주한 가운데 정의당 당 대표 후보들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뜻을 함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의 선거 연합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종철‧배진교 정의당 대표 후보는 지난 6일 한겨레 TV 토론회에 출연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김 후보는 “정의로운 선거를 위해 뜻에 동의하는 진보적 시민사회단체, 정당들과 선거 연합을 만드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며 “정의당이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 후보는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와 함께 서울시장 원탁회의를 구성하고 그 속에서 다양한 분들이 경쟁하면서 후보를 내세우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당이 넓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역시 지난 달 24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보궐선거 후보를 낼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공당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취지다. 심 대표는 “보궐선거에 대한 책임은 새롭게 선출되는 6기 지도부에서 더 깊이 고민을 할 것”이라면서도 “당연히 정의당은 후보를 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낼 것인가를 두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전임 지자체장들이 성 추문에 연루돼 물러난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비판이 있지만, 우리나라 1‧2위 도시의 수장이라는 상징성을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민주당이 여론 반응을 지켜보고 후보를 낼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와 관련 김 후보는 “(보궐선거는) 민주당 후보들이 사실 출마하면 안 되는 선거가 맞다. 본인들 당헌‧당규도 그렇고 국민들이 보기에도 원인을 제공했다”며 “아무 일 아닌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심 대표 역시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일 당시 당규도 아니고 당헌에 귀책 사유가 있으면 자당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명시했다”라며 “스스로 정한 당헌을 지키는 것이 책임정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보궐선거를 2022년 대선을 위한 발판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다. 당의 외연을 확장하고 입지를 굳혀 대선을 이끌 체력을 만들어 놔야 한다는 것이다. 배 후보는 “재보궐 선거 이후 재창당을 통해 더 큰 정의당으로 대선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보군에 대해선 당 전직 의원들을 비롯해 역량을 가진 당내 인사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같은 뜻을 가진 외부인사 영입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