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19:51
고개 숙인 카카오페이 경영진, 주식 매각 논란 사과… “책임경영 강화할 것”
고개 숙인 카카오페이 경영진, 주식 매각 논란 사과… “책임경영 강화할 것”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1.0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의 주요 경영진들이 스톡옵션 행사와 주식 매각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새로운 경영진 체제를 앞두고 있는 만큼 내부 직원들과의 신뢰를 회복하고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하는데 무게를 실을 전망이다. 사진은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의 주요 경영진들이 스톡옵션 행사와 주식 매각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새로운 경영진 체제를 앞두고 있는 만큼 내부 직원들과의 신뢰를 회복하고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하는데 무게를 실을 전망이다. 사진은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카카오페이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페이의 주요 경영진들이 스톡옵션 행사와 주식 매각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새로운 경영진 체제를 앞두고 있는 만큼 내부 직원들과의 신뢰를 회복하고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하는데 무게를 실을 전망이다. 

카카오페이 주요 경영진은 4일 사내 간담회를 갖고 경영진 스톡옵션 행사 및 매각에 따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류영준 현 카카오페이 대표는 “저를 비롯한 경영진들의 스톡옵션 행사와 매도로 인해 불편한 감정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송구하다”며 “상장사 경영진으로서 가져야 할 무게와 책임감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해보는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류 대표는 카카오페이 모회사인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 상황이다. 그는 모회사 이동에 따른 이해상충 오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까지 보유한 스톡옵션을 모두 행사해 매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페이는 장기 보유 의사가 있는 기관에 주식을 매각하고 일정 기간 보호 예수를 설정하는 등의 리스크 최소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류 대표 후임으로 발탁된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도 이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 내정자는 “상심이 컸을 주주와 크루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사과드린다”며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 및 주식 매도 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리스크를 점검하겠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 내정자는 향후 2년의 임기 기간 동안 보유 주식 매각을 하지 않기로 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매도할 경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해관계자들간 소통을 통해 주가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 경영진들도 스톡옵션 행사 시 인사, IR 등 내부 관련 부서와의 협의를 한층 더 강화하고 리스크 최소화 방안을 강구해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카카오페이는 이번달 중으로 신 내정자 체제로 조직 개편에 돌입한다. 조직 개편을 통해 최근 마이데이터 기반으로 새롭게 개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사용자 맞춤형 금융 자산‧지출 분석 서비스의 고도화와 디지털손해보험사 출범 등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달 말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국내 주식, 미국 주식, 상장지수펀드(ETF) 투자가 가능한 ‘주식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앱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카카오톡에는 주식 주문 내역 확인, 알림 서비스 등 가벼운 기능을 넣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