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17:32
ICT기업, 코로나 극복 앞장선다… 과기정통부, “적극 지원할 것”
ICT기업, 코로나 극복 앞장선다… 과기정통부, “적극 지원할 것”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3.1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내 ICT 기업들이 발벗고 나섰다. 이에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사위크DB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기업들도 자신들의 전문분야에서 적극 동참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5G·의료정보시스템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 특화 ICT 인프라를 확보한 상태다. 이를 토대로 국내 AI(인공지능)·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은 △확산상황 및 대응정보 제공 △환자 진단·선별 △치료제 발굴·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공간정보통신, 와이즈넛, 네이버 등 ICT기업은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종합된 코로나 상황 정보를 보건소 등에 공유하고 있다. 데이블, 다음소프트도 코로나19 관련 미디어 트렌드와 검색 키워드를 분석해 제공하고 있다.

씨젠, 뷰보, JLK 인스펜션 등 AI 관련 기업들은 AI를 활용한 진단키트 개발, 엑스레이(X-Ray)영상판독 시간 단축 기술 개발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디어젠과 아론티어는 AI가 바이러스 정보, 의료데이터 등을 학습·추론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치료제 개발 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T, NBP,NHN, 코스콥 등 대형 ICT클라우드 기업들은 38개 민간 개발팀에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적마스크 판매정보를 알려주는 앱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 네트워크 접속 폭주에도 대응 가능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중소기업들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같은 기업들의 노력에 대해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12일 코로나19 대응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컴퓨팅 자원과 데이터 바우처, 재택근무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코로나19 대응 관련 AI 알고리즘이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관과 기업에게 고성능 컴퓨팅 자원의 우선 지원을 추진한다. 기존 컴퓨팅 지원 사업보다 지원 규모도 상향된다. 기존 사업은 월 10·20·40테라플롭스(TF)의 지원프로그램이었으나 이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 2개월 100TF로 상향 조정됐다. TF는 컴퓨터가 1초당 1조번의 연산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1차 신청을 받아 이달 9일부터 800여개 기과에 대해 지원을 시작했다. 또한 오는 16일부터 코로나19 관련 AI 개발을 위한 기관이 추가로 신청할 시 3일 이내 심사 완료 후 지원할 예정이다. 

감염병 예방·진단·관리·치료 등과 관련한 데이터 활용 및 가공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바우처 사업도 마련한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별도 트랙을 신설하고 대학 연구팀과 연구기관의 참여도 허용할 방침이다. 또한 기업들의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해 협업, 화상회의 등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하고 기업부담금도 최소 30%에서 0%로 낮출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국민들의 협조와 의료인들의 헌신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며 “그 현장에 우리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도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도 기업들의 목소리를 청취해 AI·데이터·클라우드 등 각종 지원사업 추진과정에서 코로나 19 대응에 필요한 사항들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16일부터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코로나19 대응 관계 부처들과 함께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은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가 공동 R&D 기술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를 활용한 기술이다. 해당 시스템 도입으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보다 빠르게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