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00:48
과기정통부, KISA와 손잡고 5G 보안 위협 대응
과기정통부, KISA와 손잡고 5G 보안 위협 대응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3.1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핵심서비스 보안강화사업’ 진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8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5G+ 핵심서비스 보안강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방안’의 후속조치 일환이다./ 시사위크DB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8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5G+ 핵심서비스 보안강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가속화에 따른 사이버보안 위협은 전통산업의 위협으로 전이, 증대될 수 있다"며 “이로 인해 국민의 생명·안전 뿐 아니라 실물경제에 직접적 피해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선제적 예방 필요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5G+ 핵심서비스별 기기 보안성시험과 플랫폼 취약점 점검 등을 수행해 보안위협을 진단한다.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5G+ 핵심서비스별 보안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서비스별 융합보안 기술 적용방안을 담은 보안모델도 개발한다.

또 융합 보안 수요자와 기업들이 필요한 보안 기술도 검증한다. 융합서비스 기기·플랫폼의 보안성을 테스트할 수 있는 ‘보안 리빙랩’을 융합서비스 설비가 집적돼 있는 현장에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소개를 위한 설명회는 오는 19일부터 KISA 유튜브 채널인 ‘KISA118’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별 조달공고는 유튜브 설명회 이후 4월부터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고될 예정이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2019년 5G 상용화로 기존산업의 ICT 융합은 가속화될 전망이지만 보안 위협에 대한 대응 없이는 사상누각에 그칠 수 있다”며 “IT와 다른 산업보안의 특수성을 반영한 보안모델 개발, 보안 리빙랩 구축을 통해 기존산업의 보안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5G를 기반한 다양한 산업군에서 안전하게 ICT 융합으로 혁신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방안’의 후속조치 일환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ICT융합 기기·제품·서비스의 개발·구축 단계부터 보안위협을 예방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5G 융합서비스 이용환경을 조성한다는 목표다. 

특히 5G 5대 핵심서비스인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자율자동차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콘텐츠 등의 보안모델을 개발·검증하고 실증확산해 보안내재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