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05:57
장혜영, ‘심상정 사과 논란' 진화… “여전히 존중”
장혜영, ‘심상정 사과 논란' 진화… “여전히 존중”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심상정 대표가 여전히 자신의 관점을 존중하고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심상정 대표가 여전히 자신의 관점을 존중하고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소속 의원들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거부 메시지에 대해 사과하자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심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장 의원은 14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대표의 의원총회 모두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며 “이번 사안에 있어 기본적으로 제가 선택한 메시지와 행보를 존중한다는 것이 대표의 관점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후 장 의원은 심 대표를 찾아가 대화를 나누고, 이같은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심 대표는 같은 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들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당 안팎에서는 논란이 이어졌다. 정의당 당원게시판에는 심 대표의 발언에 대한 항의 글들이 쏟아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또한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로써 이분에 대해 가졌던 마지막 신뢰의 한 자락을 내다 버린다”며 “진보정치에도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태”라고 비판했다.

강민진 정의당 혁신위원회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심상정 대표, 류호정‧장혜영 의원 발언에 사과’, 기사들의 제목은 이렇게 뽑혔다. 아쉽고, 유감스럽다”며 “두 의원 입장을 존중한다는 이야기를 했으면 어땠을까 싶다”라고 적었다.

이 같은 분위기에 장 의원은 “이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에 큰 이견이 존재함을 알고 있다”며 “이토록 거대한 인식 차이 앞에 지독한 현기증을 느낀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우리가 누구라도 인간 존엄의 가치를 훼손 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면 안간힘을 쓰며 존엄 회복을 위한 싸움을 시작한 한 여성의 목소리에 함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이견을 좁혀가며 지금은 힘을 모을 때”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고(故) 박 시장 논란에 대해 서울시 구청장협의회가 ‘사적 영역’이라고 일축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어떻게 사적 영역일 수가 있나”라며 “젠더폭력에 대한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의 안일한 인식에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경찰과 서울시 등 관계 부처에 적극적인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장 의원은 “안희정 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벌써 세 번째다”라며 “언제까지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말로만 재발 방지를 약속할 뿐 제대로 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