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23:44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에 “모든 조치 취해달라”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에 “모든 조치 취해달라”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3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 참석해 "국민 안전에는 타협이 있을 수 없고, 모든 상황에 대비해야 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 참석해 "국민 안전에는 타협이 있을 수 없고, 모든 상황에 대비해야 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대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2차 감염’ 우려가 이어지는 데 따른 발언이다. 또 감염증 집단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귀국하는 교민 약 700여명의 수용시설과 관련한 일부 지역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자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점검회의에서 “국민 안전에는 타협이 있을 수 없고, 모든 상황에 대비해야 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해야 한다. 제적 예방조치는 빠를수록 좋고, 과하다 싶을 만큼 강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의 대응 역량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려 2차 감염의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미 시행되는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도 신속히 진행하고, 그 경과와 결과를 투명하게 알리기 바란다”며 “지역 의료기관의 진료와 신고 체계 점검, (감염증) 확산에 대비한 지역별 선별 진료소와 격리병상 확충, 필요한 인력과 물품 확보도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우한시에서 귀국하는 교민 700여 명이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 시설에 격리 수용토록 하는 정부 방침에 해당 지역 주민이 반발하는 데 대해 “정부는 임시 생활 시설이 운영되는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이해한다. 그에 대한 대책을 충분히 세우고 있고, 걱정하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현지 교민 가운데 감염증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교민들은 중국 정부와의 협의에 따라 검역 후 증상이 없는 경우에만 임시 항공편에 탑승하고, 귀국 후에는 일정 기간 외부와 격리된 별도의 시설에서 생활하며 검사받게 된다”며 “귀국 교민의 안전은 물론, 완벽한 차단을 통해 지역사회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고 부연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뉴스’와 관련해 “엄정한 대응을 강조한다”고 했다. 가짜뉴스 확산에 따른 국민 불안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그는 “아무리 우수한 방역체계도 신뢰 없이는 작동하기 어렵다. 확산하는 신종 감염병에 맞서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때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는 방역을 방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따른) 불안감 때문에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영향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 수출, 투자, 소비 등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