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00:20
5·18 추모행사에 초정받지 못한 한국당… 원유철 “문재인 정부가 오지말라 해"
5·18 추모행사에 초정받지 못한 한국당… 원유철 “문재인 정부가 오지말라 해"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한국당이 정부 주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공식 추모행사에 초대받지 못했지만 원유철 대표를 비롯한 구성원들은 당 차원의 추모를 위해 광주로 향했다. 원 대표는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이리 가라 하면 이리 가고 저리 가라 하면 저리 가는 정당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했다.

원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40주년 광주 5·18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유가족 위로를 위해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참여하려 했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오지 말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리는 국가보훈처 주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공식 행사에 초청받지 못한 만큼 묘역관리소 측의 의전 지원 없이 자체적인 추모에 나서게 됐다.

원 대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빨리 합당하라 하며 안 합치면 특단의 대책을 내놓는다고 한다”며 “비례정당은 현 정권과 민주당이라는 4+1이라는 정치 괴물야합체로 패스트트랙을 태워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탄생시킨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정당방위 차원에서 창당했고 국민들은 가장 많은 지지를 한국당에 보내주셨다”고 강조했다.

원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현역의원 20명과 19명의 21대 국회의원이 있는 제3당”이라며 “우리는 초청장이 없어도 가야 할 길이라면 갈 것이고, 함께 가야 할 길을 가지 말라고 한다고 해서 안 가지도 않을 것이다. 한국당의 길은 국민의 마음이 나침반”이라고 적었다.

이날 원 대표와 염동열 사무총장, 이종성·조태용·전주혜·최승재 당선인 등이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최 당선인의 경우 광주 지역 소상공인 대표자 20여명과 별도 참석한다.

이와 관련, 조수진 대변인은 지난 17일 “5·18 40주년 행사에 참석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이처럼 뜻깊은 행사에 내 편과 네 편이 왜 구분돼야 하는지 정말 알 수 없다”는 입장문을 낸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