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00:01
통합당, 오늘 전국위서 김종인 비대위 최종 결정
통합당, 오늘 전국위서 김종인 비대위 최종 결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2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4월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4월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2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임기 연장을 위한 당헌 개정 및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최종 결정한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원회를 차례로 열고 이같은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22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한국당과의 합당 및 내년 4월 재보궐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대위 임기를 보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당과의 합당은 사실상 만장일치였다. 한국당은 최근까지 원유철 대표의 임기 연장을 검토해 일각에서 "다른 의도를 갖고 합당을 지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를 받았다.

그러나 전날(26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9일까지 모(母)정당인 통합당과 합당하기로 의결하면서 우려를 불식했다.

반면 김종인 비대위의 경우 조경태·장제원 의원 등 '자강론'을 주장하는 일부 중진 의원들 중심의 반발 기류가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불안 요소가 없지 않다.

다만 주호영 원내대표를 위시한 당선인의 압도적 다수가 김종인 비대위에 당의 명운을 맡기기로 결정, 이변이 없는 한 내년 4월까지 임기를 보장받은 김종인 비대위가 출범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상임전국위에서는 차기 전당대회 개최 시점을 8월 31일로 명시한 당헌 부칙 개정에 나선다. 이 부칙으로 인해 비대위 임기가 8월까지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에 비대위를 둘 경우 해당 부칙을 적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상임전국위에 이어 곧바로 개최되는 전국위에서는 한국당과의 합당 결의안 안건이 처리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