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21:48
안철수, 김종인과 ′회동설′ 진화 나선 까닭
안철수, 김종인과 ′회동설′ 진화 나선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1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과의 회동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과의 회동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추진 중이라는 소문이 불거진 데 대해 선을 긋고 나섰다. 이를 계획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안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정치인들끼리 필요에 따라서 만나는 거야 항상 가능한 일”이라면서도 “현안 관련해서 만날 계획이라든지 논의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와 김 위원장의 회동설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는 것이지 피할 건 없다”고 말했고, 이에 안 대표 역시 “만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아울러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각종 현안에 대해 비슷한 목소리를 내온 까닭에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야권 연대의 신호탄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원 구성 협상을 두고 국민의당과 통합당의 만남 가능성이 제기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그간 정치권에서는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연대를 기정사실화 하며 사실상 ‘시간 문제’처럼 여겨 왔다.

하지만 이날 안 대표가 직접 가능성을 진화하면서 이러한 논의도 잠시 주춤해질 전망이다. 안 대표는 ‘입장의 변화가 있냐’는 질문에 “여러 가지 현안 관련해 우리 당의 입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논의는 가능하다고 본다”라며 “그렇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현안에 대해서 논의가 진전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안 대표의 발언은 지금껏 국민의당이 강조해 온 정책적 연대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이것이 통합당과 당대당 연대로 비화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수정당으로서 정책적 연대를 위해서는 여야에 얽매이지 않아야 한다는 판단에 기반해서다.

앞서 안 대표는 한 라디오에서 “정책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동의하는 어떤 당과도 손을 잡아야 하는 게 국회의 작동원리”라면서 “무조건 여당 또는 야당하고만 연대한다는 시선들은 옳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